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1.29(일)

[증권사 2020 비전] 김병철 신한금투, 대변신 초대형 IB 도약 완전 무장

기사입력 : 2020-01-06 00:00

상반기 인가신청 재도전 사업강화 병행

center
▲사진: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대표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김병철닫기김병철기사 모아보기 대표가 이끄는 신한금융투자는 초대형 투자은행(IB)으로서의 확고한 도약을 도모하고 있다.

이를 위해 글로벌투자금융(GIB)·고유자산운용(GMS) 조직을 확대하고 인프라 및 부동산 금융 등 대체투자 비즈니스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신한금융투자는 자기자본 4조원을 넘기는 국내 6번째 초대형 IB이다. 특히 지난해 8월 66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시행하면서 지난해 3분기 기준 자기자본 4조원(4조1893억원)을 돌파했다.

다만 신한금융투자는 아직 금융위원회에 초대형 IB 인가 신청을 내지 못한 상황이다.

당초 지난해 말 초대형 IB 인가 신청을 마무리하고 올해 발행어음 사업 진출에 속도를 낼 예정이었으나, 지난해 11월 이뤄진 금융감독원의 종합검사, 금융당국의 증권사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규제 강화, 그리고 최근 발생한 라임자산운용 사태에 따른 후폭풍으로 인해 인가 신청이 미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올해에는 초대형 IB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할 전망이다. 이는 김병철 대표가 지난 2일 신년사를 통해 밝힌 ‘2020년 신한금융투자 7대 전략방향’중 하나이기도 하다.

김 대표는 “초대형 IB로의 확고한 도약을 이룰 것”이라며 “GIB는 신한금융투자의 중추적인 수익의 원천이자,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사업 부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초대형 IB를 중심으로 시장이 과점화되는 상황에서 상위권 IB 수준으로 규모와 전문성을 끌어 올리고, 성장의 속도를 더 높여 나가야 할 것”이라며 “대체투자 부문이 시장에서의 차이를 줄일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신한금융투자는 이를 위해 고객보호 강화 및 GIB·고유자산운용(GMS) 부문 경쟁력 강화에 초점을 맞춘 조직개편 및 정기인사를 발표하기도 했다.

우선 금융소비자보호 제고 및 소비자보호 조직의 독립성 강화를 위해 전담 조직인 금융소비자보호본부를 신설하고, 소비자보호총괄책임자(CCO)를 독립 선임했다.

이는 신한금융투자가 최근 라임운용 등 몇몇 금융사고에 휘말린 만큼, 올해에는 소비자 보호를 전면에 내세워 고객 보호 체계를 강화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실제로 김병철 대표는 지난해 10월 기존 투자상품부에 소속돼있던 고객수익률관리팀을 ‘상품감리팀’이라는 이름으로 재편하고 팀 단위의 조직을 부서 급으로 승격시키는 조직개편을 단행하기도 했다.

신한금융투자의 상품관리팀은 금융상품 출시 이전 과정은 물론이고 출시 이후에도 상품의 리스크 등을 전반적으로 체크하는 업무를 맡는다.

한편 업계에서는 신한금융투자의 초대형 IB 입성이 올해 상반기께 가시화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를 위한 그룹 차원의 아낌없는 지원 또한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 대표는 “신한금융그룹 내 ‘One Shinhan’의 가치 아래에 그룹 내 자본시장 허브로서 그룹의 새로운 성장판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One Shinhan 협업 또한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홍승빈 기자기사 더보기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