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2.02(수)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 PB전략 변화 ‘가성비 → 프리미엄’

기사입력 : 2019-11-28 11:21

28일 프리미엄 PB ‘시그니처’ 론칭...세면타월 등 600여종 적용

center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임일순닫기임일순기사 모아보기 홈플러스 사장(사진) PB(자체 브랜드) 전략을 수정한다. 가성비에 쏠렸던 전략 초점을 프리미엄으로 전환시켰다.

홈플러스는 28일 프리미엄 PB ‘시그니처’를 공식 론칭했다. 적용 상품은 세면타월, 리빙박스 등 총 600여종이다.

이 브랜드는 ‘Selected with Pride’라는 슬로건 아래 홈플러스가 품질과 차별성, 지속적인 사용 만족도 등을 모두 고려해 까다롭게 엄선한 상품군을 말한다.

홈플러스 측은 “품질이 뛰어난 상품, 오직 홈플러스에서만 살 수 있는 단독 상품 등에만 시그니처 브랜드를 붙일 것”이라며 “향후 고객이 시그니처 브랜드만 보고도 믿고 손이 갈 수 있게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런 임 사장의 행보는 현재 마트의 PB 전략과 차별화를 보인다. 경쟁 채널인 이마트, 롯데마트 등은 초저가가 PB 전략의 축을 이루고 있다. 이를 탈피해 식품·가전 등 전문성이 필요한 부분은 기존 PB를 유지하고, 나머지는 시그니처 브랜드를 적용할 계획이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시그니처 론칭을 통해 PB 전략을 차별·다변화할 것”이라며 “기존 식품·가전 등 전문성이 필요한 상품군은 기존 PB를 유지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식품·가전을 제외한 상품군은 시그니처 브랜드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홈플러스는 28일 프리미엄 PB 시그니처를 론칭했다. /사진=홈플러스.


한편, 이마트는 초저가 정책을 통해서 올해 상반기 실적 부진을 반등하기도 했다. 이마트 3분기 실적(연결기준)에 따르면 순매출 5조633억원, 영업이익 1162억원을 기록했다. 별도기준 영업이익은 1261억원이다. 이는 전분기 71억원의 영업적자 대비 큰 폭의 실적 개선이다.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등 초저가 정책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서효문 기자기사 더보기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