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7.11(토)

금감원, 우리·하나은행 DLF 추가 검사 실시

기사입력 : 2019-09-16 16:35

사실관계 파악중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금감원이 해외금리 연계 파생상품펀드 DLF 불완전판매 의혹을 받고 있는 우리은행, 하나은행 추가 검사를 진행한다.

16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우리은행, 하나은행 DLF 판매실태 관련 사실 관계를 규명하기 위한 추가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추석 연휴 등으로 중간에 검사가 이뤄지지 못해 추가로 검사 인력을 파견했다"라며 "사실관계를 계속해서 파악하고 있으며, 검사 종료 계획은 미정"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지난 8월 23일부터 DLF 주요 판매창구인 우리은행, 하나은행, 관련 증권사, 자산운용사 등 합동검사를 실시했다.

DLF는 10년물 독일 국채금리, 영국·미국 이자율스와프(CMS) 근리와 연계된 파생결합증권(DLS)에 투자한 사모펀드다. 우리은행, 하나은행 등이 판매한 상품이 원금손실 가능성이 커지면서 일부 투자자들이 불완전판매로 제대로 상품 설명을 듣지 못했다며 법적 소송을 낸 상태다.

이와 관련해 금감원에 상품 설명을 제대로 듣지 못해 불완전판매 피해를 봤다며 신청한 사람이 150여명이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에서는 민원을 제기한 투자자를 상대로 불완전판매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독일 국채 금리 연계 우리은행 상품은 19일에 만기가 도래해 이후 신청자가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전하경 기자기사 더보기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