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7.15(수)

상반기 은행 새희망홀씨 2조원 공급…우리은행 최대

기사입력 : 2019-09-16 08:04

공급목표 59.4% 달성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상반기 은행권 새희망홀씨 공급액이 2조원으로 나타났다. 시중은행 중에서는 우리은행이 가장 많이 공급했다.

금감원은 16일 상반기 은행권의 새희망홀씨 취급실적을 발표했다.

2019년 공급목표은 3조3000억원으로 국내은행은 상반기 1조9597억원을 기록, 목표액의 59.4%를 달성했다.

은행별로는 우리은행이 2996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신한은행(2992억원), KEB하나은행(2899억원), 국민은행(2878억원), 농협은행(2690억원), 기업은행(1446억원)이 그 뒤를 이었다.

농협은행은 전년동기대비 93.1% 증가한 1297억원을 기록했다. 수협은행은 180억원, 전북은행은 110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592.3%, 161.5%로 크게 증가했다.

목표달성률 우수은행은 335.2%인 전북은행, 수협은행(94.6%), SC제일은행(85%), 농협은행(84.1%), 씨티은행(66.7%), 경남은행(61%)였다.

상반기 새희망홀씨 평균금리는 7.22%로 전년동기대비 0.5%p 하락했다.

가계 일반신용대출 평균금리(4.48%)가 0.01%p 상승한 것과 비교할 때, 새희망홀씨는 서민층의 이자 부담 경감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등급 7등급 이하 저신용자, 연소득 3000만원 이하 저소득 차주 대출비중은 92.6%로 대부분 어려운 계층에서 새희망홀씨를 받았다.

상반기 연체율은 2.39%로 전년 말 대비 0.19%p 개선됐다.

새희망홀씨는 2025년 10월 말까지 판매된다.

금감원은 2019년 공급목표 차질없는 달성 등 어려운 서민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은행의 자율적 노력을 유도할 예정이다. 서민금융 지원활동 평가시 저신용자 지원실적 평가 가중치를 2배로 확대해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우수은행 및 은행직원에 대해서는 연말에 금융감독원장 표창을 수여하는 등 인센티브를 부여할 계획이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전하경 기자기사 더보기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