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2.02(수)

김병철 사장의 신한금융투자, 증권업계 최초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기사입력 : 2019-07-25 10:39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자료=신한금융투자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김병철닫기김병철기사 모아보기사장의 신한금융투자가 증권업계 최초로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지정 받은 혁신금융서비스는 신한카드와 신한금융투자가 함께 신청한 ‘소비·지출 관리를 연동한 소액투자 서비스’다.

이는 신한카드 이용자의 소비패턴을 진단해 결과를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카드결제 시 자투리 금액 또는 고객이 정한 금액을 지정된 해외주식에 투자할 수 있다. 이 서비스에는 소수점 단위의 소액으로 투자할 수 있는 신한금융투자의 ‘해외주식 소수점 매매 서비스’가 포함돼있다.

신한금융투자는 이번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을 통해 소수단위의 해외주식 매매중개 시 구분예탁 및 구분계좌 의무 등에 대한 규제 특례를 적용 받게 돼 투자자들에게 글로벌 우량주 소수점 투자를 편리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번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은 신한금융그룹의 원신한 혁신금융서비스 협업사례로 신한금융투자, 신한카드 양사는 향후 금융간 데이터 결합을 통한 핀테크 혁신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신한금융투자 측은 “해외주식소수점 매매 외에도 ‘디지털 부동산 수익증권 유통플랫폼’을 제공하는 카사코리아, 개인투자자간 주식대차 플랫폼’을 제공하는 디렉셔널 등 혁신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들과 업무협약을 맺고 비즈니스를 추진하며 혁신금융에 앞장서고 있다”고 밝혔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홍승빈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