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7.15(수)

'책상을 탁쳤더니 억하고 말라서?!' 무신사 카드뉴스가 불러온 불매운동 및 논란

기사입력 : 2019-07-03 11:50

역사의 비극적인 사건을 희화화한 패러디 논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논란을 야기한 무신사 양말 제품의 카드뉴스 형식 인스타그램 광고/사진=오승혁 기자(자료 편집)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1020 세대를 집중 공략하는 온라인 패션편집숍 무신사의 인스타그램 광고가 논란을 빚었다.

양말 제품을 홍보하면서 1987년 박종철 열사가 고문으로 사망했을 때 경찰이 고문치사를 사고사로 위장하기 위해 "책상을 탁치니 억하고 죽었다"고 거짓말한 발언을 제품 홍보에 패러디로 사용한 것이다.

'책상을 탁쳤더니 억하고 말라서'라며 광고하는 제품의 빠른 건조 능력 등을 카드뉴스 형식으로 홍보한 이 일에 대해 네티즌들은 영화 1987 등을 통해 거의 모두가 아는 역사의 비극적인 사건을 희화화했다며 비판하고 있다.

이에 무신사 측은 게시물을 삭제하고 3일 사과문을 게시했지만 일부에서는 불매운동이 벌어지는 등 비판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는 인스타그램이 개인 간의 사진 공유를 넘어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활용되는 상황에서 기업의 홍보 전략이 미치는 영향이 구매 등에 미치는 영향이 점차 커지는 점 또한 커서 SNS 홍보를 활발하게 운영하는 타 기업들 또한 유념해야 할 내용으로 보인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오승혁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