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7.11(토)

‘성관계 몰카’ 가수 정준영, 오늘 첫 재판…출석 여부 불투명한 이유는

기사입력 : 2019-05-10 07:0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성관계 동영상을 몰래 찍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핌]


상대방 몰래 성관계 장면을 찍고 카카오톡 단체채팅방에서 이를 공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정준영(30) 씨가 오늘 첫 재판을 받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는 10일 오전 11시 성폭력특례법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된 정준영 씨와 클럽 버닝썬 직원 김모 씨에 대한 1차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정 씨가 이날 법정에 출석할지는 미지수다. 공판준비기일은 정식 재판이 아니기 때문에 피고인 출석 의무가 없다.

정 씨는 경찰이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라고 불리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성접대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혐의가 드러났다.

정 씨는 지난 3월 구속 전 피의자 심문 당시 “저에 대한 모든 혐의를 인정하고, 구속영장 실질심사에서는 수사기관의 청구 내용을 일체 다투지 않고 법원 판단에 겸허히 따르겠다”며 “다시 한 번 저로 인해 고통 받으시는 피해자 여성분들, 사실과 다르게 아무런 근거 없이 구설에 오르며 2차 피해를 입으신 여성분들, 지금까지 저에게 관심과 애정을 보여주신 모든 분들게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와 별도로 정 씨는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29) 씨 등 단톡방 멤버들과 함께 2016년 1월과 3월 두 차례 술 취한 여성들을 상대로 집단 성폭행한 정황이 드러나 추가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뉴스핌]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경제·시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