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7.20(토)

고동진 사장 “폴더블폰 내년 상반기 무조건 출시…최소 100만대 생산”

기사입력 : 2018-11-11 15:41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이 지난 7일(현지시간)부터 양일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진행되는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8’에서 기조연설을 하는 모습.이미지 확대보기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이 지난 7일(현지시간)부터 양일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진행되는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8’에서 기조연설을 하는 모습.
[한국금융신문 김승한 기자] 삼성전자가 내년 상반기 폴더블폰 제품을 내놓고, 100만대 이상의 물량을 생산하겠다는 입장을 공식화했다.

8일(현지시간) 고동진닫기고동진기사 모아보기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코센터에서 열린 ‘삼성개발자콘퍼런스(SDC) 2018’ 이후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와 같이 밝혔다.

고 사장은 “날짜를 못 박을 수는 없지만, 내년 상반기 전에는 무조건 출시한다”며 “매년 폴더블폰 라인업을 가져가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삼성전자 폴더블폰 초도 물량은 100만대 이상이 될 것이며, 시장 반응이 좋으면 그 이상을 생산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제품 이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갤럭시S와 갤럭시노트 시리즈와 같이 폴더블폰 역시 고정 라인업으로 출시하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고 사장은 “초기 물량 등을 감안해 출시 국가는 제한적으로 선택할 것이다”며 “기존 플래그십 스마트폰 출시 국가는 120여개 달했지만 폴더블폰은 이보다 축소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7~8일 이틀간 열린 SDC 2018에서 폴더블 형태의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Infinity Flex Display)’를 처음 소개하며, 많은 언론과 개발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을 펼쳤을 때 작은 디스플레이에서 사용하던 애플리케이션을 큰 디스플레이로 자연스럽게 이어서 사용할 수 있다. 또 큰 디스플레이에서 인터넷 브라우징·멀티미디어·메시징 등 동시에 3개의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있어 더욱 강력한 멀티태스킹 경험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폴더블 스마트폰의 가능성을 극대화하고 최적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구글과 긴밀히 협력해 안드로이드 플랫폼 단에서부터 최적화하는 한편, 에뮬레이터 등 테스트 도구 제공을 통해 개발자들이 초기부터 폴더블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김승한 기자 shkim@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김승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