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메뉴

한화S&C, IT사업 물적분할 후 44.6% 지분매각

입력 : 2017-08-11 14:54

  • 페이브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
  • 밴드

- +

일감 몰아주기 규제 법안 취지에 부응




[한국금융신문 김승한 기자] 한화S&C이 스틱인베스트먼트에서 운용하는 스틱스페셜시츄에이션펀드 컨소시엄(이하 ‘스틱컨소시엄’)에 한화S&C의 정보기술 서비스 사업부문에 대한 지분 44.6%를 2500억원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화S&C는 오는 10월 중으로 기존 존속법인과 사업부문 법인으로 물적분할되며, 스틱컨소시엄은 분할된 사업부문 법인의 일부 지분을 인수하게 된다. 한편, 한화S&C의 존속 법인에는 한화에너지 등 계열사 지분 및 조직 일부만 남게 된다.

스틱컨소시엄은 지난달 28일 한화S&C 본입찰에 참여했으며 31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한화S&C는 그 동안 공정거래법 상 일감몰아주기 규제 법안의 취지에 부응하기 위한 방안을 여러 모로 검토해 왔으며, 이번 지분 매각을 통해 분할된 법인의 대주주 지분율을 낮추는 동시에 외부 투자자의 사업관리 역량을 활용한 IT 사업의 발전을 모색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 지분 일부 매각 이후에도, 분할된 신설법인은 대주주 지분율을 추가적으로 낮추기 위한 조치들을 강구해 실행할 방침이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김승한 기자 shkim@fntimes.com

  • 페이브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
  •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