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7.20(토)

만년 적자 배에 올라탄 SSG닷컴 최훈학, 구원투수 될까

기사입력 : 2024-06-20 17:3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최훈학, 신세계 24년 근무한 '신세계맨'
그룹 내 '마케팅 전문가'로 평가
숙제는 SSG닷컴 실적 개선

최훈학 SSG닷컴 영업본부장이 SSG닷컴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사진제공=SSG닷컴 이미지 확대보기
최훈학 SSG닷컴 영업본부장이 SSG닷컴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사진제공=SSG닷컴
[한국금융신문 박슬기 기자] SSG닷컴 신임 대표에 최훈학 영업본부장 전무가 내정됐다. 최 신임대표는 신세계에서만 24년 근무한 ‘신세계맨’으로 그룹 내에서는 마케팅 전문가로 통한다. 이번 인사는 C-커머스와 쿠팡의 시장 지배력이 커지면서 마케팅 전문가를 통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다만 SSG닷컴이 만년적자인 만큼 실적개선이 최우선 과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어려운 상황 속에 SSG닷컴 수장이 된 최훈학 신임 대표이사가 새로운 구원투수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신세계그룹은 지난 19일 낸 인사 자료를 통해 “그로서리 및 물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영업본부장을 맡아온 최훈학 전무가 대표를 겸직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1972년생 최 신임 대표는 인성고등학교를 나와 한국외국어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했다. 2000년 신세계에 입사한 그는 2015년 이마트 마케팅담당 마케팅팀장, 2017년 이마트 마케팅담당 담당을 지냈다. 이후 2023년 SSG닷컴에서 영업본부 본부장을 맡았다.

G마켓 신임대표에 알리바바코리아와 쿠팡 등 굵직한 이커머스를 경험한 정형권 신임 대표와 다르게 신세계 순혈 인사다.

점점 더 치열해지는 국내 이커머스 시장에서 SSG닷컴의 생존 방법은 적극적인 마케팅일 수 있다. 온라인 쇼핑을 주로 하는 MZ세대 고객 유입을 위해선 필요한 방법이다. 딜레마는 마케팅을 하면 수익성이 악화된다는 점이다.

SSG닷컴은 2019년 818억원 적자를 시작으로 ▲2020년 469억원 ▲2021년 1079억원 ▲2022년 1111억원 ▲2023년 1030억원 등 지난 5년간 4500억원이 넘는 손실을 봤다. 올해 1분기는 139억원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2019년 3월 출범 이후 한 번도 적자를 내지 못한 점은 SSG닷컴에게 치명적이다.

한 이커머스 관계자는 “이커머스 시장 주도는 이미 C-커머스와 쿠팡이 하고 있는 만큼 여기서 더 성장하기란 쉽지 않다. SSG닷컴과 롯데온이 버틸 수 있는 것도 신세계와 롯데가 있기 때문이다. 할 수 있는 건 수익성 개선 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당장 실적개선을 해야하는 부담도 있지만 최근 SSG닷컴의 장기 로드맵도 살펴봐야한다. 복수 증권사의 SSG닷컴 지분 30% 매입 가능성이 커졌지만, 급한 불 끄기에 지나지 않아 장기적으로 수익을 낼 수 있는 방법도 고민 중 하나일 것으로 보인다.

최 신임대표의 또 다른 숙제로 ‘직원 달래기’도 있다. 신세계는 이번에 수장 교체와 함께 내부 조직에도 변화를 줬다. 기존 조직을 대대적으로 개편해 슬림화를 통한 특화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대표 및 핵심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기존 4개 본부(D/I, 영업, 마케팅, 지원) 체제를 2개 본부(D/I, 영업)로 줄였다. 마케팅본부는 영업본부로 통합했다. 지원본부 부서들은 대표 직속으로 둔다.

이렇게 갑작스럽게 이뤄진 수장과 핵심 임원들의 인사는 직원들의 동요가 클 수 밖에 없다. 특히나 지난해까지 재택과 원격 근무를 해오던 SSG닷컴은 올해부터 직원 모두 회사로 출근하는 형태로 전환하면서 근무환경까지 바뀌었다. 갑작스러운 인사와 근무환경 변화는 회사의 성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다만 신세계는 이번 핵심인원 교체를 통한 ‘완전한 변화’는 주춤해있던 온라인 사업에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신세계그룹은 “온라인 플랫폼 재도약을 위한 혁신 드라이브는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대한민국 최고의 유통 기업인 신세계가 시장 선도자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슬기 한국금융신문 기자 seulgi@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박슬기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