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5.20(월)

"한국의 NASA보단 스페이스X!" KAI, 한화에어로 대신 현대로템과 손 잡은 이유

기사입력 : 2024-04-15 06:00

(최종수정 2024-04-15 07:16)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KAI, 지난 2월 차세대발사체 주관 제작사 입찰서 돌연 불참
대신 현대로템과 협력 가속...재사용발사체 등으로 독자적 우주산업 개척
현대로템, 높은 가성비로 재사용발사체에 유리한 '메탄 엔진' 기술력 보유
현대로템, 최근 재사용발사체 시운전 성공한 페리지와 업무협약 체결

강구영 KAI 사장(가운데)이 미국 콜로라도 스프링스에서 열린 우주심포지움에 참석해 NASA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 = 한국항공우주산업이미지 확대보기
강구영 KAI 사장(가운데)이 미국 콜로라도 스프링스에서 열린 우주심포지움에 참석해 NASA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 = 한국항공우주산업
[한국금융신문 홍윤기 기자] 지난 2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박빙의 2파전이 예상된 차세대발사체(KSLV-Ⅲ) 주관 제작사 입찰에서 KAI가 돌연 불참 의사를 밝혀 주목을 받았다. 독자적 모빌리티 사업에 집중하겠다는 것이 불참 사유다.

KAI는 대신 현대로템과 우주산업 협력을 가속화하고 있다. 재사용발사체 개발을 위한 양사의 워킹그룹도 가동했다. 현대로템은 메탄엔진 등에서 앞선 개발력을 보유하고 있는데, 메탄엔진은 재사용발사체 개발에 있어 기존 케로신엔진보다 용이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현대로템은 더나아가 재사용발사체 기본기술을 보유한 페리지에어로스페이스(페리지)와도 추가로 협약을 맺었다.

KAI·현대로템·페리지 3사의 목표는 ‘한국의 NASA’보다는 ‘스페이스X’인 셈이다.

12일 KAI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 스프링스에서 열린 제39회 우주 심포지움에 참석해 글로벌 우주 기업들과 우주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논의했다.

강구영 KAI 사장은 글로벌 선진 우주기업 CEO(최고경영책임자)들과 직접 만나 재사용발사체,우주비행체 등 우주모빌리티 국제공동개발 및 우주 서비스 시장진출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강 사장은 행사에서 “세계적 우주시장의 경쟁이 치열한 만큼 정부와함께하는 기술개발은 물론 우주산업의 중추적 역할을 할 수 있는 상업성 높은 사업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KAI는 지난 2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던 차세대발사체 주관 제작사 입찰에 불참하며 관심을 모았다. 주관 제작사 자리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가져갔다. 대신 KAI는 주관사가 아닌 참여기업으로는 이름을 올렸다.

대신 KAI는 현대로템과 우주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워킹그룹 가동에 나섰다. 양사는 재사용발사체, 우주비행체 등 우주모빌리티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공동 사업화에 나선다.

이창한 KAI 우주사업연구실 실장은 "치열한 글로벌 우주시장에서 경쟁하기 위해서는 사업성 높은 우주모빌리티 기술과 플랫폼 확보가 시급하다"며 "현대로템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글로벌 우주기업들과의 협력을 확대하며 우주경제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KAI가 현대로템과 손잡은 이유는 현대로템의 메탄 엔진 기술력 때문이다. 최근 메탄 엔진은 재사용발사체용 엔진으로 주목받고 있다.

누리호 등 한국형발사체는 등유(케로신) 액체로켓엔진이 탑재돼 왔다. 케로신 엔진은 미국·러시아 등 우주강국들이 전통적으로 사용하던 엔진이다. 아폴로 11호를 달로 쏘아올린 새턴 5호도 케로틴 방식이다.

케로신 엔진은 휘발성이 낮아 다루기 쉽다는 장점이 있지만 엔진 내부에 점착되는 탄소 찌꺼기가 많고 제거하는데 한계가 있어 재사용발사체에는 적합하지 않다.

반면, 메탄 엔진은 찌꺼기가 거의 발생하지 않아 재사용 횟수가 늘어난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메탄 연료 자체도 상대적으로 값쌀 뿐 만 아니라 그을림이나 재 등 찌꺼기 적어 정비범위가 축소되면서 가성비가 좋다”고 설명했다.

현대로템은 1990년대부터 충청남도 서산에 시험장을 짓고 메탄 엔진 개발에 나섰다. 그러나 모기업인 현대자동차그룹 사업방향과 맞지 않아 2010년대 중단됐다가 다시 최근 들어 메탄엔진 개발에 나섰다.

현대로템은 사업개발 중단으로 인한 공백을 페리지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일정 부분 보완했다.

지난 8일 현대로템 관계자들은 충청북도 옥천 페리지 로켓개발컴플렉스를 방문해 페리지가 개발 중인 우주발사체 블루웨일1의 개발 현황과 각종 시설을 둘러보고 향후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지난해 페리지의 시험기체인 ‘블루웨일 0.3’은 고도 100m까지 수직으로 올라가 호버링(정지비행) 후 정해진 위치로 수직 착륙하는데 성공했다. 전세계적으로 화제가 된 미국 스페이스X 스타십의 수직이착륙을 부분적으로 재현하는데 성공한 셈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페리지와의 협력은 궁극인 목표는 스페이스X의 사례와 같이 재사용 발사체 개발”이라고 말했다.

홍윤기 한국금융신문 기자 ahyk815@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홍윤기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