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5.27(월)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 신상품 흥행에 거래자수 15만명↑ [금융사 2023 실적]

기사입력 : 2024-03-29 17:17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2023년 당기순이익 711억원... 전년 比 48.7%↓

OK저축은행 2023년 실적 현황./ 표 = 홍지인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OK저축은행 2023년 실적 현황./ 표 = 홍지인 기자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OK저축은행(대표이사 정길호닫기정길호기사 모아보기)이 이자비용 증가 영향으로 지난해 실적이 뒷걸음질 쳤다. 다만 새롭게 출시된 상품들이 흥행하며 거래자 수가 15만명 가까이 증가하는 등 향후 실적 개선을 기대하게 됐다.

29일 저축은행중앙회 소비자포털에 따르면 OK저축은행의 2023년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1387억원) 대비 48.7% 감소한 711억원을 나타냈다. OK저축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이자비용이 2022년 대비 2배 가량 늘어나며 실적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해 OK저축은행 이자수익이 1조 4984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 3280억원) 대비 1700억 가량 늘어난데 반해 이자비용은 6001억원으로 같은 기간 2977억원 증가했다. 비용이 98.9% 급증한 것이다.

순익 하락에 수익성 지표도 떨어졌다. 기업이 자산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운용했는가를 나타내는 ROA는 전년 동기(1.05%) 대비 0.56%p 떨어진 0.49%, 순자산 대비 수익성을 나타내며 자기자본이 얼마만큼의 이익을 냈는가를 보여주는 ROE는 전년 동기(12.12%) 대비 7.00%p 하락한 5.15%를 나타냈다.

건전성 지표는 개선되는 흐름을 나타냈다. NPL비율은 전년 동기(7.95%) 대비 0.39%p 줄어든 7.56%, 소액신용대출 연체비율은 같은 기간 1.13%p 하락한 3.45%를 기록했다.

2023년 저축은행 업권의 실적 악화 주범이었던 대손충당금은 경쟁사들과 달리 줄어드는 모습을 보였다. OK저축은행의 2023년 충당금적립액은 3086억원으로 전년(4233억원) 대비 27.1% 감소했다. 같은 기간 저축은행 업권의 대손충당금전입액은 50.5% 늘어난 바 있다.

앞서 금감원은 업권별 PF대출 대손충당금 최소 적립률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저축은행의 경우 ▲정상 2.0% ▲요주의 10.0% ▲고정 30.0% ▲회수의문 75.0% ▲추정손실 100.0%까지 적립할 수 있다.

OK저축은행은 표면적으로 대손충당금 잔액이 줄어든 것으로 보이지만 실제로는 금감원의 강화된 적립 기조에 맞춰 충당금을 쌓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OK저축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대손상각을 전년 대비 2배 이상했다”며 “이에 따른 대손환입이 이뤄졌는데도 비슷한 충당금 규모를 유지하고 있는 건 그만큼 회사가 충당금을 많이 쌓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OK저축은행의 2023년 대손상각액은 2324억원으로 전년(1140억원)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OK저축은행 관계자는 “숫자는 줄어들었지만 금감원의 강화된 적립 기조에 맞춰 충당금 적립을 강화했다는 건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OK저축은행의 지난해 경영 지표 중 눈에 띄는 것은 거래자수였다. OK저축은행의 2024년 거래자수는 103만 2948명으로 전년(88만 4114명) 대비 15만명 가까이 증가했다. 회사는 지난해 출시한 상품들이 주목받으며 거래자 증가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OK저축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고금리 상품 수요 증가에 따라 선보인 OK페이통장, OK짠테크통장 등이 많은 관심을 받았다”며 “이에 맞춘 신규 상품광고 등의 영향으로 거래자수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홍지인 한국금융신문 기자 helena@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홍지인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2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