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4.24(수)

GS건설, 허윤홍 체제 굳히기… 부친 허창수 회장 '200만주' 증여

기사입력 : 2024-02-28 09:35

(최종수정 2024-02-28 13:08)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허윤홍 GS건설 사장./사진제공=GS건설이미지 확대보기
허윤홍 GS건설 사장./사진제공=GS건설
[한국금융신문 주현태 기자] GS건설는 최대주주인 GS건설 허창수닫기허창수기사 모아보기 회장이 지난 26일자로 지분 2.23%(200만주)를 장남인 허윤홍 사장에게 증여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증여에 따라 허윤홍 사장은 아버지 허 회장(5.95%)에 이어 2대주주로 올라섰다. 증여 후 허윤홍 사장의 지분율은 허윤홍 사장 3.89%다.

허윤홍 사장은 오는 3월 이사회와 정기주주총회 등을 거쳐 대표이사 직함을 달게 될 예정이다.

한편 허 사장은 지난해 10월 GS건설의 대대적인 조직 개편 과정에서 최고경영자로 선임된 바 있다.

‘오너 4세’인 허윤홍 사장의 등판은 대내외 악재로 위기에 빠진 GS건설의 승부수로 해석된다. 올해 불거진 검단아파트 지하주차장 사고 등 리스크에 오너 일가가 직접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물론, 40대 중반의 젊은 나이라는 강점 덕분에 쇄신 이미지에서도 강점을 보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허 사장은 2005년 GS건설에 입사해 재무, 경영혁신, 플랜트사업 등 회사의 여러 분야에 걸친 다양한 사업 및 경영관리 경험을 쌓아왔다. 본사뿐만 아니라 주택, 인프라, 해외플랜트 등 국내외 현장에서도 근무하는 등 다양한 경력을 쌓았다.

주현태 한국금융신문 기자 gun1313@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주현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