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4.20(토)

불닭 효과에 사명, 사옥 바꾸는 삼양식품

기사입력 : 2024-02-23 16:19

(최종수정 2024-02-23 16:25)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삼양라운드스퀘어, 사세 확장에 전 계열사 사옥 이전
불닭볶음면 인기에 삼양식품 사상 첫 '1조 클럽' 달성
지난해 사명 바꾸고 오너 3세 승계中…신사업도 속도

삼양라운드스퀘어(구 삼양식품그룹)가 지난해 사명을 바꾼 것에 이어 본사 사옥까지 이전한다. /사진=삼양라운드스퀘어이미지 확대보기
삼양라운드스퀘어(구 삼양식품그룹)가 지난해 사명을 바꾼 것에 이어 본사 사옥까지 이전한다. /사진=삼양라운드스퀘어
[한국금융신문 손원태 기자] 삼양라운드스퀘어(구 삼양식품그룹)가 지난해 사명을 바꾼 것에 이어 사옥까지 이전한다. 불닭볶음면이 글로벌 브랜드로 거듭나고 임직원 규모가 크게 늘자 이를 수용할 수 있는 건물 매입에 나선 것이다. 회사 이전은 삼양라운드스퀘어 전 계열사가 함께 움직이는 규모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양라운드스퀘어는 현재 본사가 있는 하월곡동 일대 사옥 이전을 추진 중이다. 여기에 사옥 일대는 현재 서울시가 추진하는 재개발 사업 신속통합기획에도 들어간 상태다. 이번 사옥 이전은 삼양라운드스퀘어의 핵심 계열사인 삼양식품과 삼양로지스틱스, 삼양애니 등 전 계열사와 연구기관 등 모두를 아우른다. 현재 구체적인 시점이나 부지 등은 나오지 않았으나 늦어도 3년 내 서울 사대문 안으로 이전한다는 계획이다.

삼양라운드스퀘어는 삼양식품 지주사로, 불닭볶음면이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하면서 사세도 급격하게 확장됐다. 실제로 삼양라운드스퀘어는 2020년 말부터 외부 인재를 적극적으로 영입했다. 이터테인먼트, 푸드케어 등 그룹 신사업과 해외 영업망 확대, 연구개발(R&D) 지원 등 회사 규모를 키우면서다. 이에 삼양라운드스퀘어 내 임직원 규모도 2020년 1700여명에서 지난해 2000여명으로 크게 불었다.

삼양라운드스퀘어 하월곡동 사옥은 지하 3층과 지상 6층의 규모로, 연면적 9600㎡(약 2900평)으로 지어졌다. 이곳에는 삼양식품과 관계사 등 임직원 4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최근에는 임직원이 크게 늘면서 본사에서 100m가량 떨어진 5층 건물을 추가 임대해 별관 식으로 사용 중이다. 이곳에서도 삼양식품 국내 영업 및 관계사 임직원 100여명이 있다. 이에 삼양라운드스퀘어는 을지로나 광화문, 종로 등 서울 도심권 중심으로 전 직원을 모두 수용할 수 있는 신사옥을 검토한다. 건물은 매입 식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창업주인 故전종윤 명예회장의 손자이자 전인장 회장과 김정수 부회장 부부의 장남인 전병우 전략기획본부장(CSO·이사). /사진=삼양라운드스퀘어이미지 확대보기
창업주인 故전종윤 명예회장의 손자이자 전인장 회장과 김정수 부회장 부부의 장남인 전병우 전략기획본부장(CSO·이사). /사진=삼양라운드스퀘어
삼양라운드스퀘어는 앞서 지난해 9월 사명을 삼양식품그룹에서 현재 이름으로 변경했다. 이후 CI(기업 로고)도 새로 공개하면서 리브랜딩에 나섰다. 새 사명은 음식과 문화를 뜻하는 ‘동그라미(Round·라운드)’와 과학과 기술을 의미하는 ‘네모(Square·스퀘어)’를 결합했다. 동시에 오너 3세 전병우 삼양라운드스퀘어 전략기획본부장(상무)가 경영 전면에 나서면서 승계 작업도 함께 진행되고 있다.

실제로 삼양식품은 지난해 실적이 큰폭으로 뛰었다. 매출은 전년보다 31% 오른 1조1929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62% 오른 146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삼양식품이 매출 1조, 영업이익 1000억원을 넘긴 것은 1961년 창사 이래 처음이다. 불닭볶음면이 세계적으로 대유행하면서 가능한 일이다. 실제 지난해 3분기까지 삼양식품 매출은 8465억원으로, 이 중 해외 매출(5876억원)이 전체 약 70%를 차지한다. 이를 토대로 삼양식품 지난해 해외 매출을 환산해보면 약 8350억원이 나온다. 삼양식품 해외 매출에서 불닭볶음면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80%로, 해외에서만 불닭볶음면이 약 6680억원이 판매된 것을 추정할 수 있다. 삼양식품이 지난해 5월 경남 밀양에 불닭볶음면 수출공장을 준공한 이유다. 이곳에서만 라면 생산량만 연간 6억7200만 개에 달한다.

삼양식품의 재무구조도 크게 개선됐다. 지난해 3분기 기준 삼양식품의 현금성 자산은 전년(969억원)보다 800억원가량 증가한 1770억원을 기록했다. 부채비율도 95.8%를 기록하면서 비교적 안정적이다. 지주사 삼양라운드스퀘어가 신사옥과 신사업을 동시에 추진하는 데, 동력이 충분한 것이다.
삼양라운드스퀘어 김정수 부회장. /사진=삼양라운드스퀘어이미지 확대보기
삼양라운드스퀘어 김정수 부회장. /사진=삼양라운드스퀘어
삼양라운드스퀘어는 신사업으로 ‘푸드케어(Food Care)’와 문화예술 기반의 ‘이터테인먼트(EATertainment)’를 두 축으로 해 키우겠다는 구상이다. 부문별 ▲마이크로바이옴 연구를 통한 맞춤형 식품 개발 ▲식물성 단백질 ▲즐거운 식문화를 위한 콘텐츠 플랫폼 및 글로벌 커머스 구축 ▲탄소 저감 사업 역량 집중 등을 제시했다. 삼양스퀘어랩(구 삼양중앙연구소)는 마이크로바이옴(장내 미생물) 등 생체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개인맞춤형 식품을 개발한다. 이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해 음식으로 질병을 예방하는 ‘푸드케어(Food Care)’를 실현한다. 삼양애니는 K푸드를 디지털 콘텐츠와 이커머스로 접목해 글로벌로 확산한다. 글로벌 소비자가 공감할 수 있는 문화와 커뮤니티를 마련한다. 글로벌로 K푸드가 일상의 도전이자 즐거움이 되도록 ‘이터테인먼트(EATertainment)’를 일궈낸다는 전략이다.

삼양라운드스퀘어는 “회사 규모가 커지면서 새로운 인력이 늘어난 만큼 사옥 이전이 이뤄지게 됐다”라며 “회사의 지리적, 사업적 측면 등을 면밀하게 따지면서 신중하게 결정하겠다”라고 했다.

손원태 한국금융신문 기자 tellme@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손원태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