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19(수)

정의선 회장 "양궁, 대중에게 더 다가가도록 신기술 지원"

기사입력 : 2023-12-01 12:00

(최종수정 2023-12-01 15:38)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대한양궁협회 회장(겸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1일 "우리 양궁인들이 선수육성 이외에도 대중에게 다가가고, 사회에 어떻게 기여할지 고민하자"고 당부했다.

정 회장은 1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2023 한국 양궁 60주년 기념 행사' 환영사를 통해 "양궁인들이 더 큰 포부와 꿈을 갖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적극 후원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회장은 "최고가 되는 것도 힘들지만 그 자리를 지키는 게 더 힘들다는 걸 잘 알고 있다"면서 "최선을 다했는데 성적이 나지 않았다면 괜찮다"고 했다. 이어 "더 중요한 건 품격과 여유를 가진 1인자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우리가 국가와 민족을 위해 봉사하는 국가대표이자 자부심이라는 점을 기억해 달라"고 강조했다.

정의선 회장 "양궁, 대중에게 더 다가가도록 신기술 지원"이미지 확대보기

한국 양궁은 1963년 국제양궁연맹 가입을 시작으로 본격화했다. 현대차그룹은 1985년 정몽구 명예회장이 대한양궁협회장에 취임하며 양궁 저변 확대와 인재 발굴, 장비 국산화 등에 전폭적으로 지원했다.

정의선 회장은 2005년 대한양궁협회장에 선임됐다. 이후 양궁의 스포츠 과학화를 통해 경기력이 크게 향상됐다는 평가다. 정 회장의 제안으로 지난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 AI, 비전인식, 3D프린팅 등 현대차그룹의 R&D 기술을 양궁 훈련과 장비에 도입해 성과를 낸 것이다.

정 회장은 "새로운 기술 도입으로 경기력 향상은 물론 대중들에게 다가가는 저변 확대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앞서 정 회장은 2013년 초등학교를 찾아가 양궁대회를 참관하는 등 양궁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양궁 꿈나무 육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보고 초등부에 해당하는 유소년 대표 선수단을 신설하고, 초등학교 양궁장비와 중학교 장비 일부를 무상지원 하도록 했다.

이날 협회는 'Aim Higher, Shoot Together(더 높은 목표를 향해 한마음으로 쏘는 화살)'이라는 슬로건도 공개했다. 세계 양궁 보급 확대를 위해 현재 아시아 국가에 파견하고 있는 한국인 지도자를 아프리카 국가들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내년 파리올림픽, 예천 양궁월드컵, 내후년 광주 세계선수권대회 등 국제대회 준비에도 만전을 기한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