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2.06(화)

김주현 금융위원장, 은행장들에 “사고방지·소비자 우선 조직문화 심어달라” 당부

기사입력 : 2022-09-26 23:45

은행장들과 만찬 회동…“속도감 있는 금융개혁 추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은행연합회는 2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금융위원장 초청 은행장 간담회를 개최하고 최근 은행권 현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는 등 경제 및 금융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간담회에 앞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은행연합회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김주현닫기김주현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이 은행장들과 만찬 회동을 갖고 최근 연이은 금융사고와 관련해 조직문화 개선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은행연합회는 26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금융위원장 초청 은행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 위원장을 비롯해 김광수닫기김광수기사 모아보기 은행연합회장과 산업은행, 농협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기업은행, 국민은행, 수출입은행,수협은행, 대구은행, 부산은행, 제주은행, 전북은행, 주택금융공사, 케이뱅크, 토스뱅크 등 15개 은행의 은행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최근 은행권 현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경제 및 금융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금융사고 방지를 위한 충실한 내부통제제도 운영과 조직문화 개선을 강조했다.

그는 “최근 연이은 금융사고로 국민들의 불안과 불신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감독당국은 내부통제제도 개선을 위한 방안을 검토중”이라며 “이보다 중요한 것은 최고경영진들이 사고발생 방지와 소비자 우선의 조직문화를 심어 놓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고 발생 방지와 소비자 우선의 문화 정착에 노력하고, 영업 현장에서 이런 문화가 정착돼 있는지 여부를 최고경영자가 직접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효과적인 금융개혁을 위한 협조도 요청했다. 김 위원장은 “금융개혁 과정에서 업계 간 이해 상충 문제, 새로운 업무수행에 따른 위험 관리 문제, 예컨대 은행이 어느 정도까지 새로운 업무를 할 수 있을지 등에 대한 많은 논란이 예상된다”며 “금융시장 불안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이런 논란 소지에 잘 대응하지 않으면 개혁의 추진 동력이 상실될 우려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예상되는 주요 이슈들에 대해 소비자, 이해관계자, 국회, 언론 등에 잘 설명하고 이해를 구하는 작업을 업계와 연구소 등이 금융당국과 힘을 모아 같이 하게 되면 보다 속도감 있고 효과적인 금융개혁 추진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은 앞으로의 규제 개혁 추진 과정에서 은행권도 깊이 있는 논리를 개발하고 여러 이해관계자와 열린 자세로 소통하는 등 최선을 다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김 회장은 “리스크관리 강화와 내부통제 제고 필요성에 대한 금융위원장의 당부에 대해서도 깊이 공감하고 있다”며 “특히 금융사고 예방을 위해 은행의 자체적인 내부통제 강화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회장은 “금리·물가·환율상승 등으로 서민경제에 부담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은행권은 새출발기금을 비롯한 정부 정책에 적극 협조할 뿐만 아니라 은행별 특성에 맞는 자율적인 금융지원을 이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