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0.07(금)

상반기 일 잘한 카드사 CEO는 누구?

기사입력 : 2022-08-17 09:33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25억 받으며 '연봉킹' 등극
국민·삼성·우리·하나·비씨카드 공시 대상 포함 안돼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 임영진 신한카드 대표, 이창권 KB국민카드 대표, 김대환 삼성카드 대표,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김정기 우리카드 대표, 권길주 하나카드 대표, 조좌진 롯데카드 대표. /사진제공=각 사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정태영닫기정태영기사 모아보기 현대카드 부회장이 올해 상반기 25억3200만원의 보수를 수령하며 카드업계 '연봉킹' 자리에 올랐다.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개된 8개 전업 카드사(신한·KB국민·삼성·현대·하나·우리·롯데·비씨카드)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정태영 부회장은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현대카드에서 12억9500만원, 현대커머셜에서 12억3700만원을 받았다.

현대카드는 정 부회장의 보수 지급에 대해 "데이터 사이언스(Data Science)를 사업 전 영역에 확대 적용해 디지털화(Digitalization)의 고도화를 성공적으로 추진했고, 이를 기반으로 고객맞춤형 서비스를 구현했다"며 "탈회 예측 모델을 활용해 업계 최저 탈회율을 달성하는 등 사업 경쟁력을 높인 성과를 창출했다"고 말했다. 이어 "상업자표시신용카드(PLCC)사업에서 신규 고객을 확대하고 신상품을 론칭하며 지속적인 성장을 주도했다"며 "금융사업에서도 싱크(Sync) 기반 우량 자산 비중을 높이는 등 미래 성장의 기반을 확보한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임영진닫기임영진기사 모아보기 신한카드 대표는 기본급 2억7500만원과 상여금 6억1700만원, 기타 근로소득 500만원으로 총 8억9700만원을 받으며 2위에 올랐다. 신한카드는 "임영진 대표는 코로나19 위기 상황 속 통합멤버십 2785만명을 달성하고 신한플레이(신한pLay)의 경쟁력을 지속 강화했다"며 "빅데이터 경쟁력을 기반으로 실질적인 성과를 지속 창출했다"고 전했다.

3위는 조좌진 롯데카드 대표로 기본급 3억6500만원과 상여금 2억4900만원, 기타 근로소득(복리후생성 지원금) 700만원으로 총 6억2100만원을 수령했다. 롯데카드는 조 대표의 상여금에 대해 "기본연봉의 50% 범위 내에서 손익지표와 질적지표, 양적지표, 핵심성과지표(KPI) 달성도, 기타회사기여도 등을 종합해 성과보상율을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4위는 김덕환 현대카드 대표가 차지했다. 김 대표는 기본급 3억4100만원과 상여금 2억7300만원을 합쳐 총 6억1400만원을 받았다. 현대카드는 "PLCC 사업 신규 계약 및 상품 론칭을 리딩하며 데이터 사이언스에 기반한 고객사 간 엑셀(X-sell) 마케팅 실행을 본격화했다"며 "싱크 기반 우량 금융자산 성장을 통해 이익을 창출하고 신상품 확대로 미래 성장 기반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어 "심사·상담 활동에서 무인상담비중과 콜봇(CallBot) 적용을 확대해 인당 생산성을 개선하는 등 디지털화를 통한 업무 효율화를 달성했다"고 했다.

이창권 KB국민카드 대표와 김대환 삼성카드 대표, 김정기닫기김정기기사 모아보기 우리카드 대표, 권길주닫기권길주기사 모아보기 하나카드 대표, 최원석 비씨카드 대표는 올 상반기 수령 금액이 5억원을 넘지 않아 공시 대상에서 제외됐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신혜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2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