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2.06(월)

[2022 1H CEO 보수-LS그룹] 구자열 ㈜LS 이사회 의장, 상반기 보수 42억6천만 원…(주)LS 1인당 평균 급여 6500만 원

기사입력 : 2022-08-16 17:27

구자열 의장 기본급 12억9200만 원, 상여금 29억7000만 원 수령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구자열 (주)LS 이사회 의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구자열닫기구자열기사 모아보기 ㈜LS 이사회 의장(사진)이 올해 상반기 그룹 경영진에서 제일 많은 보수를 받았다. 직원들도 ㈜LS에서 여타 계열사 대비 약 2배 높은 급여를 수령했다.

16일 LS그룹 주요 계열사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구자열 의장은 올해 상반기 42억62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기본급 12억9200만 원, 상여금 29억7000만 원이다. ㈜LS 측은 “지난해 LS전선·일렉트릭·니꼬동제련·엠트론 등 계열사들 성과를 평가해 18억500만 원의 단기 성과급, 3개년 평균 실적을 비교해 11억2000만 원의 장기 성과급을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1월 그룹 총수에 오른 구자은닫기구자은기사 모아보기 LS그룹 회장은 12억93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기본급 12억9200만 원과 복리후생 인정 상여 100만 원을 수령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LS그룹 주요 계열사 경영진 상반기 보수 현황, 단위 : 만 원. 자료=각 사.


구자엽 LS전선 회장과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이 20억 원이 넘는 보수를 받았다. 구자엽 회장은 올해 상반기 37억6366만 원, 구자균 회장은 24억1500만 원을 수령했다. 명노현 LS전선 사장은 9억8359만 원, 박용상 LS일렉트릭 사장과 남기원 LS일렉트릭 부사장은 각각 17억6900만 원, 7억62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예스코홀딩스는 구자철 회장에게 17억1600만 원, 구본혁 에스코홀딩스 대표이사에 9억9000만 원의 보수를 줬다. 구자용 E1·LS네트웍스 회장은 E1으로부터 12억3700만 원의 상반기 보수를 수령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LS그룹 주요 계열사 상반기 1인당 평균 급여 지급액, 단위 : 만 원. 자료=각 사.


1인당 평균 급여액이 제일 많은 곳은 지주사인 ㈜LS였다. ㈜LS는 올해 상반기 1인당 평균 급여액은 6500만 원이다. 이어 예스코홀딩스 4900만 원, E1 4200만 원, LS일렉트릭 3900만 원, LS전선 3683만 원, LS네트웍스 2800만 원 순이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서효문 기자기사 더보기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