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19(금)

CJ CGV, 2022 2Q 매출 3185억원… 전년 동기 比 97.0%↑

기사입력 : 2022-08-05 17:10

국내에선 2분기 영업이익 흑자 전환… 코로나19 이후 최초 분기 영업이익 달성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CJ CGV CI./사진제공=본사 DB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CJ CGV(대표 허민회)가 영화 관람객 증가로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CJ CGV는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97.0% 상승한 3185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공시했다. 영업손실은 162억원을 나타냈지만 전년 573억원에 비교할 때 411억원 줄어들었다.

실적 개선은 흥행작들이 이끌었다.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모은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와 ‘탑건: 매버릭’, 국내에서 1000만 관객을 돌파한 한국영화 ‘범죄도시2’ 등 흥행작이 대거 쏟아지며 실적 회복의 전환점을 마련했다.

각 국가별로 살펴보면, 국내의 경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7.8% 상승한 1910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8억원을 기록해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5월 전국 관람객이 1455만명, 6월 1547만명에 이를 정도로 급증한데 따른 것이다. 1269만명의 관객을 모은 ‘범죄도시2’와 700만명을 돌파한 ‘탑건: 매버릭’ 등이 크게 흥행했고, 4월 말 이루어진 취식 제한 해제가 극장가 활기를 가속화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중국에서는 다소 아쉬운 성적표를 남겼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64.3% 하락한 234억원, 영업손실은 283억원을 기록했다. 중국 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일부 사이트의 영업이 중단되고, 콘텐츠의 개봉도 미뤄져 회복세가 지연되는 모습이다.

터키에서는 매출 146억원, 영업손실 23억원을 기록했다. 라마다 기간이 있는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적자폭을 줄이는 성과를 거뒀다.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탑건: 매버릭’ 등 할리우드 콘텐츠의 흥행이 큰 역할을 했다.

베트남은 코로나19 회복 기조와 할리우드 콘텐츠 및 로컬 콘텐츠 ‘EM Va Trinh(엠 바 트린)’의 흥행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48.1% 상승한 392억원, 영업이익은 42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2분기 베트남 CGV 매출액은 2019년 대비 73% 수준까지 회복되었다.

인도네시아의 경우 매출 305억원, 영업이익 65억원으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2분기 수준을 회복했다. 5월에는 인도네시아 CGV 관람객 수가 380만명에 달해 월별 기준으로 5월 역대 최다 관객수를 기록할 정도로 가파른 회복세를 보였다.

CJ CGV의 자회사인 CJ 4D플렉스는 매출 287억원, 영업이익 51억원을 기록하며 역시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탑건: 매버릭’의 글로벌 흥행으로 실적 반전을 이룬 데 따른 결과다. 특히, 지난 6월 글로벌에서 4DX와 스크린X로 개봉한 '탑건: 매버릭'은 CJ 4D플렉스 역대 최고 흥행작으로 등극하며 전 세계에서 5,000만 달러의 매출을 거뒀다. 국내에서도 탑친자(탑건에 미친 자)라는 단어가 생길 정도로 N차 관람을 주도하며, 4DX와 스크린X 관람 열풍을 이끌었다.

CJ CGV 허민회 대표는 “’범죄도시2’의 1천만 관객 돌파와 ‘탑건: 매버릭’ 등 할리우드 콘텐츠의 흥행으로 극장가가 활기를 되찾고 있다”며 “유상증자 및 영구 전환사채 발행을 통해 선제적인 자금을 확보함으로써 재무 건전성을 높이고 미래 먹거리 투자를 위한 재원도 마련해, 하반기에는 경영 정상화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홍지인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