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19(금)

렘펠 한국GM 사장, 첫 현장경영 부평공장에서 "내년 신차 준비 박차"

기사입력 : 2022-06-06 12:17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로베르토 렘펠 한국GM 사장(왼쪽 두번째).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로베르토 렘펠 한국GM 신임 사장이 지난 3일 부평공장을 방문해 설비투자와 신차 생산 준비 상태를 점검했다고 6일 회사는 밝혔다. 지난 1일 렘펠 사장이 부임한 이후 첫 현장 경영 행보로, 한국 정부와 약속한 글로벌 신차 출시 계획이 차질 없이 진행 중임을 대외적으로 보여준 것으로 보인다.

한국GM은 글로벌 신차 생산을 위해 대규모 시설 투자를 추진한 창원공장에 이어, 부평공장에도 트레일블레이저와 함께 글로벌 신제품을 추가 생산하기 위해 작년 말부터 2000억원대의 대규모 시설 투자를 진행해 왔다. 이를 통해 한국지엠은 경영정상화 계획의 일환으로 2018년 약속했던 두 개의 글로벌 제품의 시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연간 50만대 규모의 생산 설비를 구축하게 됐다.

이날 부평공장에서 로베르토 렘펠 한국지엠 사장은 새로운 설비투자를 성공리에 추진하고 있는 임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는 한편, 트레일블레이저와 함께 내년부터 생산될 글로벌 신제품의 성공적인 생산과 출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렘펠 사장은 “창원과 부평에서 생산될 차세대 글로벌 신제품은 트레일블레이저와 함께 GM 한국사업장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핵심 모델 중 하나”라며 “내년부터 출시되는 차세대 글로벌 신제품은 제품 디자인부터 엔지니어어링, 생산에 이르기까지 GM 한국사업장의 모든 역량이 집약된 모델인만큼, 성공적인 출시를 위해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대규모 생산 시설 투자를 통해 부평공장은 프레스, 차체, 조립 공정의 설비들을 새롭게 갖추고 기존 설비를 최신 설비로 대거 교체했다. 특히 프레스 공장은 소형부터 대형 차종 생산까지 대응할 수 있는 5250톤급 탠덤 프레스 설비의 로봇 자동화 및 랙 핸들링 시스템 등을 교체해, 한 번에 두 개의 부품이 동시에 생산될 수 있도록 멀티 부품 생산 콘셉트를 신규 적용해 생산성을 향상시켰다. 작업자와 로봇의 공동 작업 공간에 정부에서 승인한 라이트 커튼 시스템을 설치해 작업 안전성을 높였다.

는 계획이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