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08(월)

"여전히 어려운 중국"…아모레퍼시픽그룹, 1분기 영업익 1712억원 전년 比 13.4%↓ [2022 1Q 실적]

기사입력 : 2022-04-28 09:37

(최종수정 2022-05-04 17:01)

온라인 매출 20% 늘었지만, 면세 매출 하락…국내 전체 매출 영향
중국은 코로나19 여파, 북미는 선방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올해 1분기도 면세, 아시아 시장의 부진으로 하락세다./자료제공=아모레퍼시픽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면세, 아시아 시장의 부진으로 아모레퍼시픽이 올해 1분기도 하락세다.

아모레퍼시픽그룹(회장 서경배닫기서경배기사 모아보기) 2022 1분기 매출 12628억원과 1712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28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 9%, 영업이익 13.4% 하락한 수치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 불안정한 국내외 환경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지만 온라인 채널에서 경쟁력 확보에 주력했다" "특히 북미 시장에서는 설화수와 라네즈를 중심으로 높은 매출 성장을 이뤘다" 말했다.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 하락한 1 1650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0.4% 감소한 1580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사업의 경우 9.9% 감소한 매출 7328억원, 영업이익 10.6% 하락한 1120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온라인 매출이 20% 이상 성장했으나 면세 매출 하락의 영향으로 국내 전체 매출이 감소했다. 아모레퍼시픽 측은 "마케팅 비용이 확대돼 영업이익도 떨어졌다" 설명했다.

북미는 성장, 중국은 하락…다만 설화수 경쟁력은 여전


해외 사업은 6.1% 감소한 매출 4199억원, 19.5% 하락한 421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다만 북미 시장에서는 설화수와 라네즈 주요 브랜드가 63% 성장한 348억원의 매출을 실현했다.

중국 시장에서는 코로나19 재확산의 여파로 10% 떨어졌다. 그럼에도 설화수 자음생 라인 집중 육성, 온라인 매출 증가 중국 시장에서 선전하며 경쟁력을 입증했다. 기타 아시아 지역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며 전체 매출이 하락했다. 유럽 지역에서는 향수 브랜드 매출 감소로 전체 매출이 떨어진 55억원을 기록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이 올해도 Winning Together(위닝 투게더) 경영 방침 아래 3대 전략을 실행한다./사진제공=본사 DB


올해 아모레퍼시픽그룹은 'Winning Together(위닝 투게더)' 경영 방침 아래강한 브랜드디지털 대전환사업 체질 혁신의 3 전략을 실행 중이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강한 브랜드 완성을 위해 주력 상품 육성, 데이터 기반 고객 대응 강화, 더마(Derma) 웰니스(Wellness) 잠재력 있는 비즈니스 확장을 시도할 "이라고 전했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나선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