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19(금)

한화생명, '시그니처 암보험' 배타적사용권 6개월 획득

기사입력 : 2022-04-20 14:42

보장 개시시점·보험료 납입시점 일치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화생명 '시그니처 암보험'이 6개월 배타적사용권을 얻었다./사진 제공= 한화생명
[한국금융신문 임유진 기자] 한화생명(대표이사 사장 여승주닫기여승주기사 모아보기)은 이달 초 출시한 '한화생명 시그니처 암보험'이 생명보험협회로부터 6개월간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상품은 암보험 보장 면책기간(90일)에 납입보험료를 없앴다.

이는 암보험의 보장 개시시점과 보험료 납입시점을 일치시켜, 상품 패러다임을 판매자 중심에서 고객 중심으로 새롭게 변화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실제로 한화생명 시그니처 암보험 가입고객 월 평균보험료는 5만원 수준이지만 면책기간 3개월 보험료는 월 2만2000원 가량으로, 약 3만원 정도 초기 보험료 부담을 줄이는 효과를 보였다.

한화생명 시그니처 암보험은 출시 2주만에 약 2만건 판매됐다. 이는 영업일 기준 매일 약 2000건씩 팔린 셈이다.

한화생명은 "우리나라 국민이 평균수명까지 생존할 경우 3명 중 1명이 암에 걸린다고 할 만큼 발생빈도가 높아, 새로운 보장에 대한 고객 니즈는 여전히 크기 때문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상품에 가입한 약 2만건 중 2030세대의 가입률은 27.1%로 집계됐다.

한화생명은 현재의 소비를 추구한다고 알려진 MZ 세대지만 암 발병나이가 점점 낮아지고 생존률은 높아짐에 따라 암보험으로 미래를 대비하려는 젊은 층이 많은 것으로 분석했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기존의 암보험이 발병 시점에 중점을 두고 진단자금 위주로 설계 되었다면, 현재 암보험은 진단, 치료, 간병은 물론 사전예방 영역까지 확대된 것이 트렌드”라며 “한화생명 시그니처 암보험의 배타적사용권 획득을 계기로,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 중심의 상품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유진 기자 uj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임유진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보험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