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2.01(목)

최수연號 네이버 공식 출범…"글로벌 브랜드 나오는 인큐베이터 될 것"

기사입력 : 2022-03-14 11:10

인터넷 창업세대서 인터넷과 함께 성장한 세대로 변화
"글로벌 비즈니스 성장 속도 높여 네이버만의 경쟁력 극대화"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최수연 네이버 대표. 사진=네이버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81년생 최수연닫기최수연기사 모아보기號(호) 네이버가 인터넷 창업 세대에서 인터넷과 함께 성장한 세대로의 변화를 맞이한다.

네이버는 14일 오전 성남시 분당 네이버 사옥에서 개최된 23기 정기 주주총회 및 이어지는 이사회를 통해 최수연 대표이사가 신규 선임됐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제가 새로운 네이버를 이끌어 갈 사람으로 선임된 것은 네이버의 사업과 구성원들에 대한 주주들의 엄청난 신뢰이자 훨씬 큰 도전을 해달라는 주문으로 이해하고 있다"라며 "도약을 위해 무엇보다 신뢰와 자율성에 기반한 네이버만의 기업문화를 회복하는 것을 당면 과제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난 몇달 간 구성원분들의 이야기를 듣는 시간들을 가졌었는데, 모든 분들이 제게 “더 자랑스러운 네이버를 만들어 보자”는 주문을 했다"라며 "당분간 부족한 부분이 많겠지만, 네이버의 새로운 출발에 따뜻한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최 대표이사가 이끄는 네이버는 글로벌 톱티어(Top-tier) 인터넷 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경영의 모든 초점을 맞춘다는 방침이다.

이날 최 대표는 주주들에게 “지난 20년간 주주들의 아낌없는 지지로, 네이버는 검색, 커머스, 콘텐츠, 핀테크, 클라우드, AI, 로봇 등 첨단 기술 리더십과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보유한 인터넷 역사에서도 매우 드문 기업으로 성장했다”며 "네이버가 갖고 있는 모든 비즈니스는 시작부터 글로벌을 염두에 두고 시작됐고, 모든 목표점이 글로벌을 향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양한 사업 영역들의 글로벌 비즈니스의 성장 속도를 높이는 체계를 마련하는 것은 물론, 사업 간 융합을 실험하며 지속적으로 신사업을 만들어 제대로 평가받는 시장가치로 보답하겠다”며각오를 다졌다.

아울러 최 대표는 주주총회 이후 네이버의 경쟁력 및 구성원에 대한 자신감 등 취임 각오를 공개했다.

최 대표는 “인터넷 창업세대인 선배 경영진들이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 글로벌 파트너십, 기술 리더십 등 글로벌 확장을 가능하게 하는 기반을 마련해 준 것에 감사하다”며, "앞으로의 네이버는 선배 경영진과 구성원들이 만들어 낸 라인, 웹툰, 제페토를 능가하는 글로벌 브랜드들이 끊임없이 나오는 새로운 사업의 인큐베이터가 될 것이며, 이를 위해 글로벌 감각과 전문성을 갖춘 리더십을 구축하고 기술 혁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열린 주주총회에 상정된 8건(▲제23기(2021년) 재무제표(이익잉여금처분계산서 포함) 승인의 건, ▲사내이사 최수연 선임의 건, ▲사내이사 채선주 선임의 건, ▲사외이사 정도진 재선임의 건, ▲사외이사 노혁준 선임의 건, ▲감사위원회 위원 정도진 재선임의 건, ▲감사위원회 위원 노혁준 선임의 건,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의 안건은 모두 통과됐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