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7.04(월)

우리카드, '다이너스 클럽카드'와 단독 제휴…프리미엄 카드 재탄생하나

기사입력 : 2022-01-13 11:56

(최종수정 2022-01-13 13:50)

한국 철수 2년만에 우리카드와 파트너십 체결
우리카드, 프리미엄 카드 2종 연내 출시 예정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김정기 우리카드 대표이사. /사진제공=한국금융신문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우리카드(대표이사 김정기닫기김정기기사 모아보기)가 '1국가 1가맹사' 원칙을 두고 있는 글로벌 카드 브랜드 '다이너스 클럽(Diners Club)카드'와 단독 제휴를 맺으면서 카드업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우리카드는 지난달 세계 최초 신용카드이자 프리미엄 카드로 유명한 '다이너스클럽인터내셔널'과 발급 및 매입 업무 제휴를 맺고 공식 파트너십을 체결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로써 다이너스 클럽카드는 지난 2019년 말 현대카드와의 제휴를 끝으로 한국 사업을 접은 지 2년여 만에 국내시장에 재진출하게 된다.

다이너스 클럽카드는 지난 1984년 한국지사를 설립해 국내시장에 첫 진출했다. 1992년 옛 대우그룹 인수 뒤 1995년 별도 법인 형태인 '다이너스클럽코리아'를 설립했다.

2001년에는 현대자동차그룹이 다이너스 클럽카드를 인수해 현대카드를 출범시켰으며, 이후 현대카드와 제휴 관계로 전환하고 18년 동안 계약을 맺어왔다.

특히 현대카드는 그간 다이너스란 브랜드로 공항 라운지 무료 이용 서비스 등 플래티넘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대기업 임원 등이 주사용자였을 만큼 고소득층을 겨냥해 인기를 끌었다.

또한 다이너스 클럽 회원은 현대카드 전 회원의 18%에 불과하지만 총 이용액의 30% 이상을 차지할 만큼 우수한 회원들로 구성돼 있었다.

그러나 계약이 종료되고 기존에 발급된 다이너스 클럽카드의 유효기간이 오는 2024년에 끝남에 따라, 이 기간 이후 국내에선 더 이상 다이너스 클럽카드를 찾아보기 힘들 전망이었다.

하지만 우리카드가 이번에 다이너스 클럽카드와 단독 제휴를 이뤄내고 전용 프리미엄 카드 2종 출시 계획을 밝히면서, 또 한번의 '혜자 상품'이 탄생할 것이라는 업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프리미엄 상품인 '프래티넘'과 '매스티지' 2종을 준비 중이며, 현재 개발단계에 있기 때문에 구체적인 카드 출시 일정은 미정"이라고 설명했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신혜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2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