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1.17(월)

미래에셋증권 회장에 최현만 승진…미래에셋 '전문경영인 회장' 시대

기사입력 : 2021-12-06 17:00

(최종수정 2021-12-06 17:33)

'창업멤버'로 수석부회장→회장…박현주 회장 의지 반영
타 계열사도 전문경영인 출신 회장 체제 전환 가능성 열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신임 회장 / 사진제공= 미래에셋증권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미래에셋증권 신임 회장에 최현만닫기최현만기사 모아보기 수석부회장이 승진했다.

전문경영인 회장 시대를 열게 됐다.

미래에셋증권은 6일 이같은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최 신임 미래에셋증권 회장은 1961년생으로 미래에셋그룹 창업멤버다.

미래에셋자산운용 대표이사, 미래에셋벤처캐피탈 대표이사, 미래에셋증권 대표이사 부회장 및 수석부회장을 역임하며 미래에셋 주요계열인 증권, 운용, 생명, 캐피탈 등 CEO(최고경영자)를 폭넓게 거쳤다.

2016년 이후 미래에셋증권과 대우증권의 통합을 지휘했고, 금융투자업계 최초로 고객예탁자산 400조원, 2년연속 영업이익 1조원, 자기자본 10조원을 달성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미래에셋증권 측은 "최 신임 미래에셋증권 회장은 미래에셋그룹 창업멤버로 합류한 후 25년동안 미래에셋그룹을 최고의 독립 투자전문그룹으로 발전시키는데 큰 기여를 한 공로를 인정받아 금융투자업계 최초로 전문경영인 회장으로 승진한 것"이라고 밝혔다.

1999년 12월 자본금 500억원에 설립된 미래에셋증권은 약 20년 만에 200배 성장했다. 한국자본시장을 넘어 세계 자본시장에서 글로벌IB를 겨누고 있다.

이번 승진 인사는 전문 경영자들이 회사를 이끌어 가는 역동적인 문화를 가진 미래에셋을 만들어 가겠다는 박현주닫기박현주기사 모아보기 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결정이라고 미래에셋증권 측은 전했다.

미래에셋증권뿐만 아니라 미래에셋그룹 각 계열사도 향후 전문경영인 출신 회장 체제로의 전환 가능성이 열리게 됐다.

지난 11월 미래에셋그룹은 전면적인 조직개편을 통해 전문경영인 체제 구축을 본격화 했으며 성과 중심의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강화하는 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미래에셋 관계자는 "미래에셋은 각 계열사 별로 전문경영인체제를 구축해 독립경영을 강화해 가고 있다"며 "고객과 주주가치를 우선에 둔 책임경영을 통해 글로벌 사업환경 변화에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응하며 글로벌 IB와 경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