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1.27(목)

전국 아파트 매매·전세 ‘양극화’ 역대 최고

기사입력 : 2021-11-30 15:29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 이어지고 있는 것”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남산에서 찍은 서울 모습. / 사진=김관주 기자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전국 아파트 시장에서 양극화가 깊어지고 있다. 고가·저가주택의 가격 격차를 나타내는 5분위 배율은 매매와 전세 모두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고가 아파트로 쏠림 현상이 강하게 나타나고 있는 모습이다.

30일 KB국민은행 월간 주택시장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이달 전국 아파트 5분위 배율은 매매가 9.3, 전세는 7.4로 집계됐다. 이는 전국적으로 가격 상위 20% 아파트가 하위 20% 아파트보다 매매가는 9.3배, 전세가격은 7.4배 높다는 의미다. 관련 조사가 시작된 2008년 1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5분위 배율은 주택을 가격 순으로 5등분 해 상위 20%(5분위) 평균 가격을 하위 20%(1분위) 평균 가격으로 나눈 값이다. 배율이 높을수록 고가주택과 저가주택 간의 양극화가 심하다고 볼 수 있다.

상위 20% 아파트의 가격 상승세는 지속되고 있지만 하위 20%는 떨어지거나 소폭 상승해 양극화가 커지고 있다. 이달 전국 1분위 아파트값은 평균 1억2575만원으로 지난달보다 257만원 줄어들었다. 반면 5분위 아파트값은 평균 11억6743만원으로 6136만원 늘어났다. 같은 기간 전셋값은 1분위가 123만원 올라 평균 8835만원을 기록했으나 5분위는 2891만원 상승해 평균 6억5082만원으로 나타났다.

아파트값이 전반적으로 오른 서울에 비해 지방에서는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매매의 경우 이달 서울 아파트 5분위 배율은 4.1로 지난달과 동일한 수치를 보였다. 반면 지방 5대 광역시(부산·대구·광주·울산·대전)와 기타지방은 각각 5.7, 6.5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세를 보면 ▲서울(3.9) ▲5대 광역시(4.9) ▲기타지방(6.2)에서 5분위 배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업계에서는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양극화를 키웠다는 분석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양극화가 심화됐다는 것은 전반적으로 부동산 시장이 불안정하다는 의미다”며 “강력한 대출 규제와 세 부담, 연이은 기준금리 인상 등은 사람들의 불안감을 키운다. 이에 가격이 잘 내려가지 않는 고가 아파트로 수요가 몰리는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사람들이 심리적 안정을 위해 고가 아파트에 집중한다면 불안정한 상황이 계속될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관주 기자기사 더보기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