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20(목)

[쉬운 우리말 쓰기] ‘롱 코비드’는 ‘코로나 감염 후유증’이라고 쓰세요

기사입력 : 2021-11-04 12:11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그래픽=한국금융신문이미지 확대보기
그래픽=한국금융신문
[한국금융신문 허과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원장 장소원, 이하 국어원)은 ‘롱 코비드(long Covid)’를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코로나 감염 후유증’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롱 코비드’는 코로나19 감염자 또는 감염 의심자에게 증상 발현 후 나타나는 후유증을 말한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롱 코비드’처럼 어려운 용어는 요즘처럼 코로나 후유증으로 국민들이 민감한 시기에 정보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코로나 감염 후유증’과 같이 쉬운 말로 발 빠르게 다듬고 있다.

WHO는 ‘코로나 감염 후유증’의 증세에 대해 통상 감염의심이 커지거나 감염이 확인된 지 3개월 이내에 발병하고 최소 2개월간 지속된다고 밝히면서, 이 증세는 다른 질병에서 설명할 수 없는 증세를 가리킨다고 의학적 정의를 내렸다. 증상은 감염 중에 시작되거나 급성기에서 회복된 뒤 처음 나타나는데, 증상은 광범위하게 나타난다고도 했다.

증상 중 가장 많은 것은 권태감이나 숨가쁨, 인지장애가 있고 가슴통증이나 후각, 미각장애, 두근거림 등도 있다. 감염 후유증은 전반적으로 일상생활을 하는데도 기능적으로 악영향을 미쳐 많은 불편과 근심을 수반하게 되는 증상이다.

※ 한국금융신문은 국어문화원연합회와 ‘쉬운 우리말 쓰기’ 운동을 함께 합니다.

허과현 기자 hkh@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허과현 기자기사 더보기

오피니언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