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12.02(목)

[금융사 2021 3분기 실적] 황수남 KB캐피탈 대표, 실적 효자 'KB차차차'로 순익 상승세 유지 (종합)

기사입력 : 2021-10-25 06:20

(최종수정 2021-10-26 16:42)

이익 규모 지속 성장·수익성 두루 개선
중고차·리테일·기업금융 포트폴리오 확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황수남 KB캐피탈 대표. /사진제공=KB캐피탈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황수남 KB캐피탈 대표이사의 '효자'가 올 3분기에도 어김없이 전체 수익을 끌어올렸다. 오토금융사업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는 중고차 거래 플랫폼 'KB차차차'의 견조한 실적과 기업금융으로의 수익 다변화가 함께 거둔 결실이다.

◇ '15조 클럽' 달성 눈 앞, 순이익·영업이익 '상승'

KB캐피탈이 올해 3분기에도 실적 상승세를 이어가며 총자산 14조1806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3분기 12조3266억원에 불과했던 총자산 규모가 올들어 14조원을 훌쩍 넘겼다.

수익성 측면에서 당기순이익 1704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 대비 48.3% 증가한 수치를 기록했다. 수익성을 나타내는 또다른 지표인 영업이익에서는 2262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 대비 47.9% 증가했다.

우선 황수남 대표 취임 이후 KB캐피탈의 이익 규모는 점차 불어나고 있다. 지난 2019년 3분기 총영업이익은 2943억원을 기록했으며, 지난해 3분기 3287억원, 올해 3분기 3972억원을 달성했다.

다른 수익성 지표도 두루 개선됐다. KB캐피탈의 올 3분기 ROA(총자산순이이률)는 1.71%를 기록하면 1년 전보다 39bp 올랐다. 같은 기간 ROE(자기자본순이익률)도 12.17%에서 15.24%로 307bp 상승했다.

ROA는 기업의 총자산 대비 수익성을 나타내는 지표로, 기업이 자산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운용했는가를 나타낸다. ROE는 기업의 순자산 대비 수익성을 나타내며 자기자본이 얼마만큼의 이익을 냈는가를 보여준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한국금융신문

◇ 디지털 경쟁력 지속 확보로 금융자산 확대

생산성을 나타내는 지표인 금융자산도 확대됐다. 올 3분기 순이자이익으로 2731억원을 달성하며 전년동기 대비 12.9% 증가한 양상을 보였다.

이는 기존 신차금융 중심으로 꾸려진 영업을 중고차 부문과 기업금융으로 확대하며 자산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한 것이, 올 3분기 실적 견인에 영향을 미친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카드사들의 자동차 금융 시장 내 공격적인 영업이 이어지자, KB캐피탈은 KB차차차를 중심으로 영업 포트폴리오를 재정비했다. 올 연말 KB차차차에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탑재한 'KB차차차 4.0'을 출시해 개인화 서비스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KB국민은행이 조만간 선보일 '뉴스타뱅킹' 앱에 KB차차차를 탑재하기로 밝히면서, KB캐피탈의 오토금융 사업 내 중고차 부문 수익 확대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건당 수익성이 비교적 크지 않은 자동차금융에 대비해 리테일금융과 기업금융 비율도 점차 확대하며 고수익 자산 위주의 영업을 추진하고 있다.

KB캐피탈 관계자는 "KB차차차를 중심으로 금융 플랫폼에서의 수익을 쌓은 것이 올 3분기 실적 개선에 기여한 것 같다"며 "앞으로 중고차뿐만 아니라 기업금융 포트폴리오도 계속해서 확대시킬 예정"이라고 전했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신혜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2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