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5.23(월)

“삼성전자 美 파운드리 공장, 윌리엄슨 카운티로 결정 임박”

기사입력 : 2021-09-29 16:30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텍사스주에 위치한 삼성 오스틴 파운드리 공장. 사진=삼성전자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삼성전자가 텍사스주 윌리엄슨 카운티와 미국의 제2파운드리 공장 건설 계약 건이 마무리 단계에 이르렀다는 보도가 나왔다.

29일 로이터에 따르면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삼성전자가 미국 텍사스주 윌리엄슨 카운티와 170억 달러 규모의 반도체 공장 건설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그들 중 한 명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보조금 혜택과 안정적인 전력·용수 공급 가능성 때문에 윌리엄슨 카운티가 경쟁 우위에 있다”고 전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2월 한파 영향으로 오스틴시가 일방적으로 단수·단전 조치를 내리자 공장을 폐쇄한 바 있다. 이에 삼성은 1분기에만 약 3000~4000억원 상당의 손해를 봤다.

삼성전자는 그간 신규 반도체 투자처로 텍사스주 오스틴시와 윌리엄슨 카운티, 애리조나 굿이어와 퀸크리크, 뉴욕의 제네시카운티 등 5곳을 고민해왔다.

업계에서는 기존 오스틴 반도체 공장과 오스틴시와 테일러시가 가장 유력하다고 봤다. 기존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8일에는 윌리엄슨 카운티가 향후 10년간 삼성이 낼 부가세의 90%를 환급하고, 이후 10년간 85%에 해당하는 부가세를 환급한다는 내용의 인센티브 결의안을 승인하면서, 테일러시가 가장 유력한 후보지로 떠올랐다.

그러나 삼성전자 측은 로이터에 “여러 곳에서 실사를 계속하고 있으며,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 1월 미국에 0.5㎢ 규모의 반도체 공장을 신설하고, 2024년 말부터 가동을 시작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