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10.21(목)

신한금융투자, 젠투펀드 투자자에 원금 40% 선지급 결정

기사입력 : 2021-09-29 00:53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여의도 신한금융투자 사옥./ 자료=신한금융투자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신한금융투자가 환매 중단 사태를 빚은 ‘젠투펀드’ 투자자에게 원금 40%를 미리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28일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이사회를 열고 ‘Gen2 파생결합증권(DLS) 신탁’ 투자자에게 투자금 4200억원의 40%인 1680억원을 가지급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연내에 지급하는 것을 목표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한금융투자는 젠투파트너스를 상대로 소송을 진행할 예정이지만, 소송이 장기화될 가능성을 우려해 고객들에게 먼저 원금의 일부분을 제공하는 것이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이사회에서 투자자 보호차원에서 가지급을 결정했다”라며 “환매 중단 기간이 길어지면서 고객신뢰, 투자자보호 차원에서 이와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젠투파트너스는 한국계인 신기영 대표가 운영하는 홍콩 소재 운용사로 채권형 펀드를 만들어 국내 증권사를 통해 법인과 기관투자가들에게 상품을 판매해왔다.

젠투펀드는 젠투파트너스가 운용한 파생결합증권(DLS)으로 국내에서 1조125억원 가량 판매됐다. 이 중 신한금융투자에서 가장 많은 4200억원이 팔렸고, 이어 삼성증권 1451억원, 우리은행 347억원, 하나은행 301억원, 한국투자증권 179억원 등에서 판매가 이뤄졌다.

그러나 지난해 코로나19로 투자 자산 가격이 급락하는 등 변동성이 커지자 지난해 7월부터 도래한 펀드의 만기를 1년간 연장한다고 판매사들에게 일방적으로 통보했으며 올해 7월 연장한 만기가 도래하자 환매 중단 기간을 내년 7월 2일로 재연장한다고 통보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홍승빈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