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5.30(목)

中 샤오미, 삼성 제치고 6월 스마트폰 세계 ‘1위’ 등극

기사입력 : 2021-08-06 15:18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화웨이 공백 흡수 및 6.18 쇼핑 페스티벌 영향
삼성, 베트남 공장 코로나19 영향에 기기부족 현상으로 부진

사진=샤오미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샤오미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중국 샤오미가 6월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 샤오미가 삼성전자와 애플을 제치고 월간 판매량 1위를 차지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6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샤오미는 6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17.1%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15.7%의 점유율로 2위를, 애플은 14.3%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3위를 기록했다. 샤오미가 애플을 제친 적은 있었지만, 삼성전자를 제치고 1위에 오른건 처음이다.

샤오미의 6월 매출은 전월 대비 26% 증가했다. 모든 브랜드 중 성장률이 가장 높았다. 화웨이 제재로 생긴 공백을 샤오미가 흡수하고 있는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중국의 온라인 쇼핑 축제인 ‘6.18 쇼핑 페스티벌’의 영향으로 중국 시장은 전월 대비 16% 성장했다. 샤오미는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에서도 삼성전자에 이어 2위를 기록한 바 있다.

바룬 미슈라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수석 애널리스트는 “6.18 쇼핑 페스티벌로 지난 6월 중국 시장은 전월 대비 16% 성장했다”며 “샤오미의 홍미9, 홍미노트9, 홍미K 시리즈로 급성장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베트남에서 발생한 코로나19로 인해 생산 중단 등이 맞물리면서 갤럭시 브랜드 전반에 걸쳐 기기 부족에 직면했다”고 설명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