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9.28(화)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온라인 1시간 즉시매송' 매출 4단계 시행 후 59%↑

기사입력 : 2021-08-03 10:09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1시간 즉시배송. / 사진제공 = 홈플러스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홈플러스 익스프레스의 '온라인 1시간 즉시배송'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홈플러스는 자사 슈퍼마켓 브랜드 ‘홈플러스 익스프레스’의 온라인 1시간 즉시배송 7월 매출이 전월 대비 약 53% 급증했다고 3일 밝혔다. 홈플러스 익스프레스가 1시간 즉시배송 서비스를 처음 시작한 지난 3월 매출과 비교하면 무려 275% 신장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 후 3주 간 매출은 시행 3주 전 대비 59%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이는 7월 이후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최대 1800명을 웃도는 가운데, 인파가 몰리는 대형 쇼핑몰 방문 대신 집에서 가까운 슈퍼마켓에서 그날 요리할 신선식품과 간편식 등을 빠르게 배송 받는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평균 배송 시간은 7월 22~28일 기준 평균 43분 46초로 폭우 등의 악천후가 아니라면 대부분 1시간 이내에 배송 가능하다. 가장 빠르게 배송한 시간은 6분이었다.

1시간 즉시배송은 피커가 매장의 신선한 상품을 직접 피킹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매장 반경 2~2.5km 내 거주하는 고객이 모바일 앱 또는 온라인 사이트 내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즉시배송’ 코너에서 상품을 주문하면 피킹 후 라이더가 픽업해 배송한다. 매장 진열 상품을 그대로 배송하기 때문에 냉장이나 냉동이 필요한 신선식품이나 간편식을 믿고 구매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온라인 1시간 배달, 매장에서 직접 골라 신선하게 달려갑니다’는 슬로건 아래 경쟁이 치열한 퀵커머스 시장에서 안정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온·오프라인 매출을 합산한 전체 실적도 호조세를 띠었다.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7월 전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 전월 대비 6% 증가했다. 특히 전년 동기 대비 신선식품 매출이 4%, 간편식이 10% 상승해 실적을 견인했다.

이는 국내 기업형 슈퍼마켓(SSM) 매출 감소세와는 대조적이다. 매달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집계하는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에 따르면 국내 기업형 슈퍼마켓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월 -2%, 6월 -2% 등 상반기 내내 감소했다. 반면 홈플러스 익스프레스는 5월 7%, 6월 6% 증가에 이어 7월에도 4% 상승하며 성장세를 나타냈다.

신선식품이나 간편식은 슈퍼마켓에서 많이 구매한다는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해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신선·간편식 전문 매장’도 확대하고 있다. ‘먹거리 원스톱 쇼핑’을 지원하기 위해 비식품 상품 수를 줄이고 식품 구색을 대형마트의 90% 수준까지 끌어올린 것이 특징이다. 고객들의 쾌적한 쇼핑을 위해 상품 진열 면적을 10% 가량 줄이고 해당 공간을 동선으로 활용했다. 고객 간 쇼핑 거리를 넓히고 불필요한 대면접촉을 최소화하는 등 코로나19 시대에 발맞춰 다양한 전략을 적용하고 있다.

현재 전국 135개 점포를 ‘신선·간편식 전문 매장’으로 리뉴얼해 운영 중이며 올해 안으로 159개까지 순차적으로 늘릴 예정이다. 지난달 개포점, 성남복정점, 대구감삼점, 대전괴정점까지 4개 점포를 ‘신선·간편식 전문 매장’으로 신규 리뉴얼 오픈했다. 대전괴정점을 찾은 한 고객은 “가족 구성원이 적어 평소 냉동상품을 즐겨 먹는데 종류가 다양해져서 좋다”며 고객의 소리를 남기기도 했다.

홈플러스 익스프레스는 온·오프라인 실적 상승에 힘입어 8월 한 달 동안 1시간 즉시배송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신규 고객을 대상으로 2만원 이상 구매 시 7000원 할인 쿠폰 2장과 무료배송 쿠폰 2장을 제공하며, 육개장 사발면(6입)을 100원에 판매한다. 또한 8월 5일부터 신규 고객 첫 주문 시 최소주문금액을 기존 2만원에서 1만원으로 하향해 준다.

일반 고객 대상으로는 6일부터 불금위크 이벤트를 통해 매주 11% 할인 쿠폰 2장, 무료배송 쿠폰 1장을 제공하며 일자별로 바나나, 계란(10입)을 990원에 판매하는 등 매일 초특가 상품을 내놓는다. 또한 구매 횟수에 따라 총 1만 포인트의 스탬프 마일리지를 지급한다. 1회 1000 포인트, 2회 2000 포인트, 3회 3000 포인트, 4회 6000 포인트로 누적 4회 구매 시 총 1만 포인트를 받게 된다.

임기수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사업부문장은 “오프라인 매장을 기반으로 신선한 상품을 온라인 주문 고객에게 빠르게 배송할 수 있다는 것이 홈플러스 익스프레스만의 큰 경쟁력”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중심의 혁신전략을 통해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올라인(All-Line) 유통기업으로서 고객 쇼핑경험을 개선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홍지인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