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9.23(목)

5월 가계대출 1.6조원 감소...SKIET 청약증거금 반환 영향 - 한은

기사입력 : 2021-06-10 12:00

[한국금융신문 강규석 기자] 5월 은행 가계 대출이 전월 일시적 급증 요인이 해소되며 1.6조원이 줄었다.

4월 가계대출이 16.1조원 증가하며 역대 최고의 증가세를 보였다가 한달만에 감소로 돌아섰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2021년 5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5월 가계대출 잔액이 1.6조원 감소한 1024.1조원을 기록했다.

한은은 "5월중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은 전월 일시적 급증요인이 해소되면서 기타대출을 중심으로 소폭 감소했다"고 밝혔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공모주 청약증거금이 5월 3일에 반환된 영향이다.

주택담보대출(+4.2조원 → +4.0조원)은 주택매매 및 전세거래 관련 자금수요가 이어지면서 예년 수준의 증가세를 지속했다.

5월 증가액 기준으로 역대 3번재 큰 폭의 증가다. 이전 최대치는 2015년 5월 기록한 6.3조원이다.

기타대출(+11.8조원 → -5.5조원)은 월초 공모주 청약증거금 반환의 영향으로 감소했지만 주택거래 및 주식투자 관련 자금수요, 계절적 요인 등으로 감소폭은 제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 5월중에는 가정의 달 관련 가계지출 증가 등으로 신용대출이 늘어나는 경향을 보인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5월중 은행 기업대출은 전월보다 증가규모가 상당폭 축소됐다.

증가규모가 전월 11.4조원에서 5월엔 5.7조원으로 줄어든 것이다.

대기업대출(+2.0조원 → -0.8조원)은 운전자금 수요 감소, 전월의 계절적 요인 소멸 등으로 감소로 전환했다.

중소기업대출(+9.5조원 → +6.5조원)은 은행 및 정책금융기관의 금융지원이 지속되었으나 증가폭은 운전자금을 중심으로 축소됐다.

회사채 발행(21.4월 +3.2조원 → 5월 -0.2조원)은 전월 발행규모 큰 폭 확대 등의 영향으로 소폭 순상환됐다.

주식발행(+0.2조원 → +3.2조원)은 일부 대기업의 기업공개(SKIET 2.2조원 등) 등으로 전월보다 확대됐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자금흐름을 살펴보면 5월중 은행 수신은 전월 7.7조원 감소에서 19.8조원으로 큰 폭 증가로 전환됐다.

수시입출식예금(-2.2조원 → +9.2조원)은 기업의 결제성 자금 확보, 지자체 교부금 유입 등으로 상당폭 증가했다.

정기예금(-10.3조원 → +8.6조원)은 일부 은행들의 예대율 관리를 위한 예금 유치 등으로 늘었다.

자산운용사 수신은 전월에 이어 상당폭 증가했다.(21.4월 +26.1조원 → 5월 +21.5조원)

MMF(+16.3조원 → +9.2조원)는 법인 자금을 중심으로 증가를 지속했다.

채권형펀드(+3.6조원 → +4.5조원), 주식형펀드(+0.7조원 → +3.1조원) 및 기타펀드(+3.3조원 → +3.9조원)는 증가폭이 확대됐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강규석 기자 nomadka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강규석 기사 더보기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