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4.16(금)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핀트(Fint)’ 서비스 사칭 불법 사이트 주의 당부

기사입력 : 2021-02-19 14:19

고객개인정보·금융정보 요구 사기 성행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핀트 홈페이지./사진=핀트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최근 핀트 사칭 불법 사이트가 성행해 주의가 요구된다.

AI 간편투자 ‘핀트(Fint)’를 운영하는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은 19일 최근 자사 서비스를 사칭하는 불법 사이트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전하며, 고객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현재까지 발견된 사칭 사이트는 ‘핀트플러스’와 ‘금빛투자’다. 이들은 무자격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며 디셈버앤컴퍼니의 사명과 핀트와 유사한 사이트 디자인 등으로 가입을 유도해 고객들의 개인정보 및 금융 정보를 요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디셈버앤컴퍼니는 해당 사이트를 확인한 즉시 경찰청 사이버범죄 신고시스템으로 신고했으며, 고객 안전과 피해 예방을 위해 핀트 앱과 웹사이트 공지사항에 불법 사이트에 대한 주의를 안내하고 있다.

핀트는 모바일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쉽고 간편하게 글로벌 분산 투자를 할 수 있는 핀테크 서비스로, 고객의 투자 성향에 따른 맞춤형 포트폴리오 구성 및 운용, 입출금까지 투자의 전 과정을 AI가 대신해주는 국내 대표 로보어드바이저 기반 간편투자 플랫폼이다. 모든 서비스가 모바일을 통해 제공되고 있으며 공식 사이트는 핀트 서비스 소개와 이용 안내, 고객 문의 게시판 등 정보 안내용으로 활용되고 있다.

핀트 사칭 사이트의 경우 도메인 주소와 서비스명이 다를 뿐만 아니라 3개의 메뉴(핀트투자, 이용안내, 고객센터)로 구성된 핀트 공식 웹사이트와 달리, 입출금신청, FX거래, 비트코인거래, 금선물 등 특정 거래를 유도하는 메뉴가 노출되고 있다. 이에 따라, 웹사이트 접속 시 URL 주소와 함께 반드시 정확한 서비스명 확인이 필요하다.

정인영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대표는 “핀트가 간편투자 대표 서비스로 주목받으며, 신규 투자자들이 빠르게 늘어나는 것을 노린 불법 사이트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며 “고객 피해 예방 및 안전한 투자환경 조성을 위해 꾸준히 노력할 예정이며, 수사기관과도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전하경 기자기사 더보기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