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2.26(금)

'삼성 헬스 모니터' 앱 31개국에 신규 진출…혈압·심전도 측정 지원

기사입력 : 2021-01-27 09:59

갤럭시워치3·액티브2 이용자 대상 31개국에 순차 출시
앱 출시 7개월 만에 100만명 사용 중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갤럭시 워치3에서 '삼성 헬스 모니터' 앱으로 혈압(왼쪽)·심전도(오른쪽) 측정 기능을 구동시킨 모습. 사진=삼성전자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삼성전자의 건강 모니터링 앱 ‘삼성 헬스 모니터’가 내달 전 세계 31개국에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27일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이 CE 마킹을 획득하면서 관련 서비스를 프랑스·독일·영국 등 28개국에서도 선보일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CE 마킹은 유럽 국가에 수입되는 상품이 소비자의 건강·안전·위생·환경 관련 역내 규격 조건을 준수하고 신뢰성을 확보했을 때 부여된다.

이 외에도 칠레·인도네시아·UAE에서도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이 도입되면서, 총 31개국에 신규 진출하게 됐다.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활용해 혈압과 심전도를 측정하려면 사용자가 자신의 스마트 워치와 갤럭시 스마트폰에 모두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내려받아야 한다. 스마트 워치 사용자는 ‘갤럭시 웨어러블’ 앱을 통해 단말을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하면 자동으로 설치된다.

혈압은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실행하고 커프형 혈압계로 본인의 기준 혈압을 측정한 뒤 결과 값을 입력해두면, 스마트 워치가 자체 측정한 맥박파형을 기준 혈압과 비교·분석해준다. 기준 혈압은 4주 단위로 보정해줘야 한다.

심전도도 간단하게 측정할 수 있다. 스마트 워치를 착용한 손을 평평한 곳에 올려놓은 후 반대쪽의 손가락 끝을 30초간 스마트 DNJC 우측 상단 버튼에 갖다 대면 된다.

센서에서 측정된 삼장의 전기 신호를 앱이 분석해 동리듬(심장이 규칙적으로 뛰는 상태)과 심방세동(심장이 불규칙한 리듬으로 뛰는 증상) 여부를 판정해준다.

양태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헬스팀장 전무는 “지난해 6월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이 국내에서 최초로 출시된 이후 약 100만 명이 사용 중”이라며 “이번 31개국으로의 확산은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의 혁신적 서비스를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제공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삼성 헬스 모니터’ 앱 업데이트는 갤럭시워치3와 갤럭시워치 액티브2 사용자를 대상으로 내달 4일부터 순차 진행될 예정이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