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9.27(월)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 취임 첫 업무 '안전기원행사'

기사입력 : 2020-01-03 09:3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왼쪽에서 두번째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 제공=포스코건설
[한국금융신문 조은비 기자]

한성희닫기한성희기사 모아보기 포스코건설 신임 사장이 취임 후 첫 업무를 안전기원행사로 시작했다.

2일 인천 송도사옥에서 열린 안전기원행사에서 한성희 사장은 임직원들과 함께 올해 경영목표 달성을 기원하고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각오를 다졌다. 이날 안전기원행사는 국내 전 현장에서 근로자들과 함께 동시에 진행했다.

한성희 사장은 안전기원행사에서 “현장의 안전은 회사가 영속해 나가는 중요한 원동력”이라며 “모든 임직원들이 안전 사각지대는 없는지 세심하게 살펴보고, 근로자들에게 생기 넘치고 행복한 삶의 터전이 될 수 있도록 안전한 현장을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2018년 안전사고 때문에 큰 어려움을 겪었던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안전사고 근절을 위해 `안전관리 종합개선대책`을 마련하고 전사적인 안전사고 방지노력을 경조한 결과, 중대재해사건이 1건으로 줄어드는 등 괄목한 성과를 거둔바 있다.

올해 포스코건설은 근로자들의 불안전한 행동을 밀착관리하고 감성 케어 안전활동을 통해 능동적이고 자발적인 안전실천을 유도함으로써 안전사고 원년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한성희 사장은 안전기원행사 직전 열린 취임식에서도 임기 중 추진할 경영키워드 중 `안전`을 가장 첫머리로 올렸다.

한편, 이날 한 사장이 안전과 함께 제시한 주요 경영키워드는 사업포트폴리오, 현장경영, 실행력, 소통, 기업시민이었다.

특히 `기업시민`은 그룹 전체의 경영이념이기도 하지만 중요한 시대적 흐름이라고 강조하고 비즈니스 활동을 통해 사회에 건강한 가치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한 사장은 지금까지 안전사고가 발생했던 협력사에 부과했던 입찰 제재를 이날부로 모두 해제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해당 업체가 추가로 사고가 발생시킬 경우에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을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조은비 기자 goodra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