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7.05(일)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직원 단체 카톡방서 상습 ‘성희롱’ 논란

기사입력 : 2019-09-04 08:39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지난해 6~7월 여성 고객 대상 성희롱 비하”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전국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매니저들이 속한 단체 카톡방에서 여성 고객들을 상대로 상습적인 성희롱이 벌어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3일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회의)에 따르면 이마트 가전 판매점인 일렉트로마트 강원, 제주, 목포, 대구 등 전국 매니저 10여 명이 속한 카톡방에서 고객을 비하하거나 여성 고객을 성희롱하고 고객 개인정보를 불법 공유하는 대화가 확인됐다. 이날 대구 달서구 이마트 월배점에서 기자회견을 연 회의는 지난해 6월 9일부터 7월 2일까지 해당 매니저들의 성희롱 내용이 담긴 단체 카톡방을 공개했다. 단톡방은 50여 명이 참여해 있고, 10여 명이 주도적으로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남은주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대표는 “서울 대구 강원 제주 목포 등 전국 매니저들이 참여한 카톡방으로 심각한 사안이다”며 “고객 비하와 성희롱 발언은 물론 서비스를 맡긴 컴퓨터의 내용도 유출한 상황이다”라고 비판했다.

해당 사건에 대한 이마트의 부적절한 대응도 지적했다. 회의는 해당 내용 제보자로부터 지난해 12월 관련 자료를 입수했다. 제보자는 이마트 측이 직원들의 사적 행위로 가볍게 여겨 증거학보나 노력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회의는 지난 3월 이마트 고객센터에 해당 내용을 알리고 시정을 요구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서효문 기자기사 더보기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