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8.08(토)

윤석헌 금감원장 “내일 우리은행부터 DLS 순차적 조사…불완전판매 요소 점검”

기사입력 : 2019-08-22 16:42

(최종수정 2019-08-23 08:51)

하나은행 노조 발언 등 파악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윤석헌 금감원장이 22일 우리은행 본점에서 우리은행과 자영업자 업무협약식 후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사진=전하경 기자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윤석헌닫기윤석헌기사 모아보기 금감원장이 "내일 우리은행부터 DLF, DLS 관련 합동검사를 실시해 불완전판매 요소 등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우리은행 본점에서 22일 우리은행과 5개 자영업단체가 체결하는 ‘포용적금융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내일부터 시작할 검사를 세부적인 내용을 확인한 다음 금융회사 소비자 위험 전가 여지 등 관련 사안을 점검하겠다"라며 "우리은행 조사 후에는 KEB하나은행도 진상 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윤석헌 원장은 DLS, DLF 판매 과정에서 설명 부족 등 불완전판매 요소가 있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설명이 적절하게 이뤄지지 않았을 가능성을 보고 있다"며 "분조위에서 신청이 들어온 후에 관련 문제를 인지했고 그걸 비추어 볼 때 그런 소지(불완전판매 요소)는 있다고 생각하지만 아직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이번 사태와 관련 금감원 책임 미흡 책임에 대해서는 현재 인력, 여건 상에서 금감원이 더 잘했을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금융당국으로서 이런 사태가 일어났으므로 책임의식은 느끼고 있다"며 "하지만 현재 인력, 여건 등을 고려했을 때 좀 더 잘했을 가능성은 현재로서는 크다고 생각하지 않고 이번에 세밀한 내용을 살펴보면서 개선 여지가 있을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금융소비자보호법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입법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날 손태승닫기손태승기사 모아보기 회장은 협약식 후에 DLS, DLF 관련 기자들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전하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