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19.09.19(목)

가트너 “2020 글로벌 5G 무선 인프라 매출 5조원 전망”

기사입력 : 2019-08-23 18:06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2020년 전세계 5G 무선 네트워크 인프라 시장 규모가 5조원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정보기술(IT) 자문기관 가트너는 23일 2020년 전세계 5G 무선 네트워크 인프라 매출액이 2019년 22억 달러(약 2조 6650억원)에서 42억 달러(약 5조 878억원)로 89%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2020년 5G NR(New Radio) 네트워크 인프라에 대한 투자는 2019년 통신사업자 무선 인프라 매출 총액의 6%에서 12%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실뱅 파브르 가트너 책임연구원은 “현재 통신사업자들이 5G 구축 시 비단독모드 기술을 사용하고 있고, 5G NR 장비를 기존 4G 코어 네트워크 인프라와 함께 구축할 수 있어서 보다 빠르게 작동하는 5G 서비스를 도입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2020년에는 통신사업자들이 단독모드 5G 기술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되면서 5G NR 장비와 5G 코어 네트워크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통신사업자들은 이를 통해 비용을 절감하고 사용자들은 개선된 성능을 경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5G 서비스는 2019년과 2020년에 여러 주요 도시에서 출시될 예정이다.

미국과 한국을 시작으로 스위스, 핀란드, 영국 등의 유럽 국가에서는 이미 5G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으며 캐나다와 프랑스, 독일, 홍콩, 스페인, 스웨덴, 카타르, 아랍에미리트의 통신사업자들은 2020년까지 5G 네트워크 구축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가트너는 전세계 통신업체의 7%가 이미 무선 5G 네트워크 서비스를 시작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5G 발전을 주도하는 것은 소비자용 부문이지만 통신사업자들은 기업을 겨냥한 5G 서비스를 점점 더 공략할 것으로 예상된다.

5G 네트워크는 스마트 공장과 자율주행 교통수단, 원격 의료, 농업, 유통 등 신산업을 개척하기 위해 모바일 생태계를 확장하고 산업 사용자들을 위한 민간 네트워크를 활성화시킬 전망이다.

장비 공급업체들은 산업용 민간 네트워크를 상당한 잠재력을 가진 부문으로 보고 있다.

실뱅 파브르 책임연구원은 “5G 민간 네트워크는 아직 초기 단계에 있지만 업체, 규제 기관, 표준 기관들은 준비를 갖춘 상태다”고 말했다.

민간 네트워크를 위해 독일은 3.7GHz 대역을 확보했고, 일본은 4.5GHz 대역과 28GHz 대역을 확보했다.

스웨덴 통신 장비 제조사 에릭슨은 민간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통신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통신업체를 통해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핀란드 통신장비 제조사 노키아는 대형 산업 조직이 직접 노키아의 민간 네트워크에 투자할 수 있도록 포트폴리오를 개발했다.

실뱅 파브르 책임연구원은 “전국적인 5G 커버리지는 이전 세대의 무선 인프라만큼 빠르게 구축되지 않을 것”이라며, “5G가 구축됨에 따라 평균 성능 기준을 유지하기 위해 통신사업자들은 5G 커버리지 영역 근처의 4G 인프라를 업그레이드하여 4G 레거시 레이어를 전략적으로 개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5G 셀에 인접하는 보다 덜 견고한 4G 레거시 레이어의 경우 사용자들이 5G에서 4G나 LTE-A Pro로 이동할 때 실제로 성능에 문제가 생기거나 문제가 있다고 느낄 수 있다”며, “이러한 문제는 5G 커버리지가 번화가나 인구밀도가 높은 지역에 집중되는 2019년부터 2021년 사이에 가장 두드러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