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21(금)

한샘, 오프라인서 디지털 중심 플랫폼 기업으로 진화

기사입력 : 2024-05-17 09:03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대표 김유진)은 리빙업계 대표로 아마존웹서비스가 개최한 ‘AWS 서밋 서울 2024(AWS Summit Seoul 2024)’ 발표 세션에 참가해 '한샘 하이브리드 플랫폼 구현 속 데브옵스(DevOps)의 역할' 발표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한샘이미지 확대보기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대표 김유진)은 리빙업계 대표로 아마존웹서비스가 개최한 ‘AWS 서밋 서울 2024(AWS Summit Seoul 2024)’ 발표 세션에 참가해 '한샘 하이브리드 플랫폼 구현 속 데브옵스(DevOps)의 역할' 발표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한샘
[한국금융신문 손원태 기자]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대표 김유진)은 리빙업계 대표로 아마존웹서비스가 개최한 ‘AWS 서밋 서울 2024(AWS Summit Seoul 2024)’ 발표 세션에 참가해 '한샘 하이브리드 플랫폼 구현 속 데브옵스(DevOps)의 역할' 발표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17일 밝혔다.

한샘은 오프라인 판매와 운영 비중이 높은 홈 인테리어 업계에서 성공적으로 디지털 전환에 성공한 기업으로 인정받아 이번 발표를 진행하게 됐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AWS 서밋 서울은 정기적으로 기업 및 정부 관계자와 개발자, 일반 대중 등이 한자리에 모여 IT 업계의 최신 동향과 정보를 교류하는 행사다. 서울 코엑스에서 17일까지 진행된다.

한샘은 기존 한샘닷컴과 한샘몰을 통합한 ‘통합 한샘몰’을 작년 2월 선보이고 아파트로 찾기, 수납 시뮬레이터등의 기능을 추가해 홈리모델링과 홈퍼니싱 부문 전반에 옴니채널(Omni-Channel)’을 구현했다. 옴니채널이란 더 나은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고객이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다양한 경로로 상품을 검색하거나 구매할 수 있도록 돕는 서비스를 말한다. 또한 매장 상담 예약, 홈퍼니싱 솔루션 등의 기능을 통해 매장 직원 역시 한샘몰을 통해 고객의 관심 상품과 방문 일정, 선호 스타일 등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발표자로 나선 한샘 정보인프라팀 김웅보 선임연구원은 한샘몰을 론칭하고, 고도화하는 과정에서 한샘이 데브옵스를 어떻게 적용했는지 소개했다. 데브옵스는 개발(Development)과 운영(Operations)의 합성어다.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개발을 담당하는 개발자와 운영을 담당하는 정보기술 전문가가 더 긴밀하게 협업할 수 있는 개발 환경, 문화, 도구를 총칭한다.

한샘은 ▲최적화된 조직 구성 ▲일하는 방식 개발 ▲하이브리드 플랫폼 구축을 미션으로 삼아 데브옵스를 적용했다.

한샘은 홈 인테리어 업계 및 자사에 최적화된 개발 조직과 일하는 방식을 새롭게 정립했다. IT기술에 익숙치 않은 구성원들과 함께 올바른 방향으로 빠르게 개발을 마칠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의 구성원들이 참석하는 회의를 정례화하고, 정보보안팀 등 정책 협의 부서와 개발자, 운영자가 TF를 구성해 2주 단위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유연한 개발 문화를 정립했다. 그 결과 프로젝트 추진 기간을 절반 이하로 줄이는 등 업무의 효율성을 크게 높일수 있었다.

한샘몰은 하이브리드 플랫폼으로 구축했다. 하이브리드 플랫폼이란 IDC(인터넷 데이터 센터)와 클라우드를 함께 활용해 기능 확장성과 유연성, 보안성을 두루 갖춘 플랫폼을 말한다.

한샘몰에 수납 셀프 시뮬레이터와 같이 고객과 직원들이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을 접목할 것을 사전에 고려하고, 쌤페스타 등 체계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이용자 수가 급격히 증가할 것도 염두했다.

실제 구축 과정에서는 복잡하고 비효율적인 업무를 없애기 위해 IDC, 클라우드 등 모든 환경에서 하나의 도구와 프로세스로 업무가 가능하도록 구현했다. 활용이 어려운 과도한 수준의 기술은 오히려 생산성을 낮춘다는 점을 고려해 적정한 기술 수준을 찾기 위한 노력도 게을리 하지 않았다.

한샘 관계자는 “생산, 물류, 유통, 회계, R&D, 데이터, 고객 서비스 등 한샘의 모든 온오프라인 비즈니스에 확장성과 유연함을 갖춘 IT 서비스를 적용해 나가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업계 1위 기업으로서 홈인테리어 분야에서 지금까지 없었던 혁신적인 고객 경험을 제공해 오프라인 중심 기업에서 디지털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라고 했다.

손원태 한국금융신문 기자 tellme@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손원태 기사 더보기

유통·부동산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