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21(금)

카드사 ‘AI열풍 남의 일?'…삼성카드만 AI 전담 조직 [AI 혁명이 금융을 바꾼다]

기사입력 : 2024-05-07 00:0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삼성카드 ‘AI/빅데이터 담당’…8개 카드사 중 유일
신한 등 7개 카드사, 디지털•데이터 부서가 AI 담당

카드사 ‘AI열풍 남의 일?'…삼성카드만 AI 전담 조직 [AI 혁명이 금융을 바꾼다]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국내 8개 전업 카드사 중 AI 전담 조직을 보유한 회사는 단 한 곳인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7개 회사는 AI전담 조직을 구축하는 대신 디지털 팀에서 AI관련 업무를 수행하고 있었다.

여기에 더해 AI 인재 발굴 교육을 진행하며 미래를 준비하고 있었다.

삼성카드, 유일한 AI전담팀 보유
삼성카드는 8개 카드사 중 유일하게 AI 전담 조직이 있다. AI전담 조직은 ‘AI/빅데이터 담당’으로 AI 및 디지털 역량과 빅데이터 분석 역량 발전등에 집중하고 있다.

삼성카드는 ‘AI/빅데이터 담당’을 중심으로 2020년 9월 카드업계 최초로 'AI 큐레이션' 서비스를 선보였다. '실시간 데이터 기반 AI 마케팅 체계'를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AI 큐레이션'은 실시간 데이터를 딥러닝 기반 AI로 분석해 고객별 니즈와 상황에 가장 적합한 서비스나 혜택을 삼성카드 홈페이지, 앱, 챗봇 등을 통해 추천하는 서비스다.

삼성카드는 해당 서비스를 통해 2021년 4월 국내 카드사 최초로 'CIO 100 어워드'를 수상했으며, 같은 달 국내 카드사 최초로 'NVIDIA GTC 2021'에 발표자로 선정되어 '실시간 데이터 기반 AI 마케팅 체계 구축' 관련 발표를 진행했다.

현대카드는 AI전담 부서는 없으나 팀명에 AI가 들어간 부서가 다수 있다. AI나 딥러닝 기술을 활용하는 부서가 많기 때문이다. 이들 부서는 AI 기술 활용 또는 AI기술 관련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이 외의 대부분의 회사들은 AI 전담 부서를 운영하는 대신 디지털 또는 데이터 부서에서 AI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있었다.

지난해 말 기준 43조원이 넘는 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1위 카드사 신한카드는 AI전담 조직이 없다.

다만 연구소로 공식 지정된 빅데이터연구소에서 분석, 플랫폼, AI솔루션 팀을 구성해 AI와 데이터의 실질적 활용 및 고객 가치 창출에 집중하고 있다.

우리카드는 AI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인 D&D전략부를 운영 하고 있다. AI 성능 및 발전사항을 면멸히 분석 모니터링 중이며, 실질적인 업무에 적용토록 검토 중이다. BC카드 신기술 검토 부서에서 신기술을 포함한 AI기술 등을 종합적으로 연구하고 있다.

KB국민카드는 데이터사업그룹에서 AI업무를 주관하고 있다. 총 3개 부서로 이뤄진 데이터사업그룹은 AI 신기술 도입, 데이터/AI 관련 인프라/플랫폼 개발과 유지보수, AI 활용 사례 발굴/적용, 데이터/AI 기반 수익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석/컨설팅),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모델 등 데이터/AI 기반 수익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롯데카드는 Digi-LOCA본부 내 데이터사이언스실에서 AI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데이터사이언스실은 데이터사이언스팀, 추천알고리즘팀, Datus분석팀 등 3개 팀으로 구성돼 있는데 이중 추천할고리즘팀이 AI활용한 업무를 개발하고 있다. 콘텐츠 생산부터 고객 대상 서비스 내에 AI를 활용한 콘텐츠/상품 추천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있다.

또한 API를 활용하여 실시간으로 추천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업무를 담당하고 있고, 콘텐츠 생성에 생성형 AI를 활용하기 위해 연구 검토 중이다.

카드업계 AI인재 육성 위해 집중
국내 카드사들은 AI전담 조직은 아직 미비 하지만 AI 전문 인력을 육성하며 미래를 준비하고 있었다.

AI인재 육성을 위해 가장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 중인 회사는 KB국민카드였다. KB국민카드는 AI 담당 조직과 HR 조직간의 긴밀한 협업을 기반으로, AI 인재 발굴(양성)을 위한 외부 전문가 채용 확대 및 다양한 내/외부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빠르게 변화하는 AI 기술 트렌드에 발맞춘 외부 교육 프로그램(프롬프트 엔지니어링 등)과 내부업무 활용 중심 자체 교육 프로그램을 병행하여 운영하고 있다.

특히, 외부 교육 프로그램을 이수한 직원이나, AI 업무 담당 직원이 타 업무 담당 직원을 재교육하는 Up/Re-Skill 방식을 통해, 전체 사업 부문에 AI 기술이 자연스럽게 활용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

상시적으로 ‘AI-Biz’ 각 영역별 담당 직원이 함께 연구하는 소규모 AI 활용 프로젝트(PoC 등)를 적극 권장해, AI가 실질적인 비즈니스 성과로 연계되는 Best Practice 발굴 및 확산에 힘쓰고 있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와 같은 AI 기술 습득 및 활용 중심 AI 문화 확산은, 단순한 AI 기술 전문가 발굴(양성) 및 확대를 뛰어넘어, AI 시대에 요구되는 중요한 역량인 ▲융합적 사고(혁신 아이디어 발굴) ▲기술의 한계와 위험성 인식(책임감) ▲인간의 가치와 존엄성 존중 등을 함께 고려한 “완성형 AI 전문가” 양성을 위한 노력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나카드는 AI 기술 동향 분석 그룹 스터디, AI 활용 솔루션 기능 파악 등을 통해 금융권 AI 전문가 육성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CDS(Citizen Data Scientist) 육성을 통해 전문적인 통계지식이나 프로그래밍 능력이 없는 직원에게도 데이터를 통해 인사이트를 발굴하고 AI업무 발굴을 노력하고 있다.

롯데카드는 최근 2~3년 동안 데이터 사이언티스트에 대한 교육을 빠르게 확대하고 내부 교육 프로그램을 정비했다.

우리카드는 우리금융그룹 차원에서 공동으로 외부기관에서의 디지털 교육과정을 마련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우리카드 자체적으로도 다양한 교육 커리큘럼을 통해 ai 및 디지털에 대한 임직원 교육제공의 기회를 마련하고 있다.

AI활용, 65%까지 확대 원해
카드사들이 AI인재 육성에 힘쓰는 이유는 AI활용을 확대하고 싶기 때문이다. 한국금융신문의 금융권 CEO(최고경영자) 대상 2024년 AI 활용과 전망 설문조사에서 카드사 수장들은 회사의 AI 활용 수준을 현행(7개사 평균 30%)에서 두 배 이상(희망 평균 65%) 높이고 싶어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AI 활용 중점 분야는 챗봇, 소비자 상담 분야인 것으로 조사됐다. '당사가 현재 AI 활용에 가장 중점을 둔 분야, 투자 계획이 가장 큰 분야는?에서 카드사 대표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항목은 ‘AI 챗봇, 소비자 상담 분야’로 전체의 33.3%에 달했다.

이어 ‘결제 빅데이터 서비스 활용’이 19.0%, ‘AI 리서치/연구 분야’가 14.3%로 집계됐다. 이 외에도 ‘업무자동화’, ‘금융사기 적발’ 등이 카드사 AI 활용 중점 분야로 꼽혔다.

카드사 대표들은 AI 도입을 통한 효과로 업무 효율성 제고 및 시간 절약을 기대했다. ‘금융권 AI(인공지능) 도입에 따른 긍정적 효과는?’이란 질문에 관련 답변이 50%에 달하는 선택을 받았다. 비용절감에 대한 기대도 21.4%로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보안 강화’ 항목은 카드사 대표들의 선택을 하나도 받지 못했다. 그 이유는 ‘금융권 AI(인공지능) 도입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부정적 영향은?’ 질문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AI의 부정적 영향을 묻는 질문에 카드사 대표들은 ‘기술적 한계 및 신뢰성 리스크(35.4%)’를 가장 우려하고 있었다. 이어 ‘시스템 오류(21.4%)’와 ‘결정에 대한 책임 소재 문제(21.4%)’도 부정적인 영향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카드사 대표들은 금융사에서 보안 문제가 예민한 만큼 아직 기술적 한계와 시스템 오류 가능성이 있는 AI를 보안에 활용하는 것엔 보수적인 입장인 것이다.

‘금융권에서 AI(인공지능) 도입 시 경영상 애로사항이 있다면?’이라는 질문에서 대표들에게 가장 많이 선택받은 답변은 ‘관련 전문인력 부족’으로 전체의 35.4%를 차지했다. 이어 ‘수익사업, 경영전략과 연계성 미흡(28.6%)’이 뒤를 이었다.

금융권 AI 활성화를 위한 법/제도 정비사항으로는 ‘금융+IT 산업 관련 규제 정착’이 필요하다는 것이 대표들의 공통된 입장이었다.

이 답변은 42.9%에 달하는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어 ‘법률 대비 빠른(선행적) 기술발전에 대한 법적용 문제 해결’ 항목이 21.4%의 득표율을 나타냈다.

마지막 질문인 'AI가 앞으로 금융권에 끼칠 파급력과 영향력 정도는?'에 대한 카드사 대표들의 답변을 보면 '인간-기계 협업 시너지 기대'(85.7%)가 80%를 넘어 공존 기대감이 압도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AI가 금융인력을 대체할 정도의 지배력을 갖거나 일시적 유행으로 그치는 것이 아닌 공존하는 형태로 진화할 것을 기대하는 모습이다.

홍지인 한국금융신문 기자 helena@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홍지인 기자기사 더보기

2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