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5.27(월)

수익성·재무구조 개선…더 튼튼해진 롯데건설

기사입력 : 2024-04-16 10:16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롯데캐슬 커뮤니티 메인 로비 리뉴얼 전경./사진제공 = 롯데건설이미지 확대보기
롯데캐슬 커뮤니티 메인 로비 리뉴얼 전경./사진제공 = 롯데건설
[한국금융신문 주현태 기자] 최근 부동산 침체 장기화와 PF부실 우려로 인해 건설사 위기설이 건설업계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가운데, 롯데건설이 유동성 측면에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롯데건설이 보유 현금 증가와 함께 부채비율 감소 등 재무구조 개선에 힘쓰고 있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롯데건설은 지난해 말 기준 롯데건설 차입금은 2조8028억원으로 전년보다 1조881억원이 감소했다. 부채총계는 2022년 6조9537억원에서 지난해 6조2157억원으로 10.61% 줄었고, 부채비율도 265%에서 235%로 30포인트(p) 낮아졌다.

눈에 띄는 점은 부채와 차입금을 크게 줄이면서도, 현금·현금성자산은 크게 증가했다는 점이다. 지난해 말 기준 현금 및 현금성자산은 1조8146억원으로 전년(5979억원)보다 203% 상승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회사는 안정적인 유동성에 집중하고 있다”며 “정기 예금·수시 입출식 금융상품 등을 활용해 현금·현금성자산을 원활하게 운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롯데건설 지난해 영업이익은 2595억원으로 전년(3608억원)보다 28.1% 떨어졌다. 매출은 6조8111억원으로 전년(5조9443억원) 대비 14.6% 증가했다. 이는 신규 수주·착공 증가분 등이 반영된 성적으로, 부동산 침체기 장기화에서도 나름 선방했다고 평가된다.

롯데건설은 올해 수익성 개선을 위해 주택사업 리스크 관리는 물론 기업형 임대주택,해외사업 등 신사업·신상품 발굴·확대에 힘쓴다는 방침이다. 또 영업력 강화·판관비 절감·기출자한 사업장들을 효율적으로 관리해 재무구조 개선에 집중한다.

주현태 한국금융신문 기자 gun1313@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주현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