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7.16(화)

LB인베스트먼트, 국내외 혁신 분야 '최대 2000억' 투자 [VC 타기팅 점검]

기사입력 : 2024-04-01 00:00

(최종수정 2024-04-01 00:17)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벤처캐피털(VC)의 2024년 사업 타기팅을 점검한다. 이들이 올해 어떤 목표와 전략을 가지고 사업을 이어나갈 것인지 살펴보는 시간을 갖는다. <편집자 주>

▲박기호 LB인베스트먼트 대표이사
▲박기호 LB인베스트먼트 대표이사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LB인베스트먼트(대표이사 박기호)가 올해 1500억원에서 2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한다. 국내에선 혁신적인 유망 분야 투자를 확대한다. 해외는 미국과 동남아시아 등 신규로 성장할 수 있는 투자 지역을 넓히겠다는 방침이다.

LB인베스트먼트의 운용자산(AUM)은 1조2400억원이다. 대부분 블라인드(Blind) 펀드 형태로 구성돼 있다. LB가 단독으로 운용하기 때문에 펀드 성과에 따라 회사에 미치는 순익 효과가 매우 큰 편이다.

현재 운용 중인 펀드는 2020년 12월에 결성한 3106억원 규모의 ‘LB넥스트유니콘펀드’와 지난해 3월에 조성한 2803억원 규모의 ‘LB혁신성장펀드II’다. ‘LB넥스트유니콘펀드’는 80% 정도 투자가 진행됐다.

‘LB혁신성장펀드II’는 올해 주력하는 펀드다. 현재 20%까지 투자를 진행했으며, 올해 투자가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올 하반기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조성한다는 목표로, 4000억원 규모의 신규 펀드를 준비할 계획이다.

1159억원 규모의 ‘미래창조 LB 선도기업 투자펀드 20호’와 815억원 규모의 ‘LB 글로벌익스팬션투자조합’은 청산 중이다. LB인베스트먼트는 지난 27년간 단 한 건의 규정 위반도 없는 투명한 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현재 운용 중인 모든 펀드의 내부수익률(GROSS IRR)은 20% 중반대로 유지하고 있다.

LB인베스트먼트의 주요 타깃 분야는 AI와 신소재, 대체에너지, 차세대 반도체, SaaS, K-콘텐츠, 헬스케어, 차세대 바이오, 혁신 플랫폼이다. 매년 ▲딥테크 ▲서비스 및 플랫폼 ▲콘텐츠 바이오 및 헬스케어 4개 분야를 균형 있게 투자하고 있다.

LB인베스트먼트는 현재 10개 이상의 잠재 유니콘 스타트업을 보유하고 있다. 이들의 기업가치는 2000억원~8000억원에 달한다. AI와 헬스케어, 플랫폼,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향후 큰 투자 성과를 기대하는 포트폴리오로는 ▲여성 1위 패션플랫폼 ‘에이블리코퍼레이션’ ▲최첨단 복강경 수술 기구 ‘리브스메드’ ▲VIB ESS ‘스탠다드에너지’ ▲음악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 ▲소형 우주 발사체 개발 ‘페리지에어로스페이스’ ▲코딩 교육용 플랫폼 및 AI 서비스 ‘엘리스’ ▲국내 1위 패션 플랫폼 ‘무신사’ ▲AI backend SaaS ‘래블업’ ▲반도체 DSP ‘세미파이브’가 있다.

기업당 평균 50억원에서 200억원을 투자했으며, 평균 2회 이상의 적극적인 후속 투자도 진행했다. 박기호 LB인베스트먼트 대표는 “철저한 선택과 집중으로 펀드와 스타트업의 신뢰를 확보하는 게 LB의 핵심 투자 전략”이라고 전했다.

신혜주 한국금융신문 기자 hjs0509@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신혜주 기자기사 더보기

2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