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5.30(목)

이창용 한은 총재 45억 재산…금통위원 대다수 40억 이상 [재산공개]

기사입력 : 2024-03-28 15:56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이 총재 경제학원론 등 저작재산권 반영
금통위원 중 최고액은 장용성 위원 79억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 한국은행(2024.02.22)이미지 확대보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 한국은행(2024.02.22)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이창용닫기이창용기사 모아보기 한국은행 총재의 신고 재산이 45억원 규모로, 전년 대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 총재의 경우, 경제학원론 등 저작재산권 4500여 만원 규모 소득도 포함됐다.

금융통화위원회 위원(금통위원) 다수인 5명의 신고 재산 규모는 40억원 이상에 달했다.

28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에 공개한 2024년 고위공직자 재산변동 사항에 따르면, 이창용 한은 총재는 본인과 배우자 등의 재산으로 44억7656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전년 정기 신고 대비 2억7182만원 감소했다.

우선 이 총재 본인 명의의 경북 구미시 고아읍 임야 평가액이 10억9660만원 규모로, 9000여 만원 감소 변동했다.

배우자 명의 강남구 역삼동 역삼래미안 아파트 평가액은 12억97000만원으로, 이전 대비 2억7600만원 줄었다.

이 총재 본인, 배우자, 장남의 예금액 9억9457만원으로 신고했다. 증가액은 급여 및 이자소득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재의 경우 지식재산권 항목에서 이준구 서울대 경제학부 명예교수와 함께 쓴 경제학원론, 경제학 들어가기 등 4권에 대한 저작재산권 소득이 총 4565만원 반영됐다.

유상대 한은 부총재의 재산 신고액은 21억3349만원으로, 전년 대비 9223만원 증가했다.

당연직 한은 총재와 부총재를 포함한 금통위원 가운데 장용성 위원의 재산 신고액이 78억6555만원으로 가장 컸다. 전년 대비 9억7550만원 늘었다.

서영경 위원은 69억8370만의 재산을 신고했다. 전년도 신고 대비 2억8176만원 늘었다.

조윤제 위원은 64억3362만원을 신고했다. 전년 대비 7900만원 증가했다.

신성환 위원은 48억573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전년 대비해서 1억6222만원 늘었다. 특히 배우자 명의로 1470만원 어치의 가상자산도 신고됐다.

지난 2월 취임한 황건일 금통위원의 경우 이번 재산공개 대상에서는 빠졌다.

정선은 한국금융신문 기자 bravebambi@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