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4.16(화)

"부채 32조원이어도 괜찮아"...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에 목매는 이유

기사입력 : 2024-02-19 16:05

(최종수정 2024-02-19 16:48)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양사 부채 합산 32조원, 합산 부채비율 310%
항공업계 특성상 300~500% 부채비율은 적정
조원태 회장, 한진그룹 지배력 안정화에 인수합병이 변수
아시아나, 1년내 만기도래 차입금 상황에도 합병 필수적

/사진 = 대한항공이미지 확대보기
/사진 = 대한항공
[한국금융신문 홍윤기 기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심사가 미국 경쟁당국의 승인만을 남겨놓고 있다. 대한항공은 상반기 중 무난히 승인을 받아낼 것으로 보고 있다. 관심은 그 이후다. 눈에 띄는 점은 양사 합산 부채금액이 32조원에 달한다는 점이다. 부채비율이 1660%에 이르는 아시아나항공 인수로 인해 대한항공의 재무부담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지만, 대한항공의 재무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이번 딜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에 모두 득이 될 것으로 보고있다. 대한항공은 '메가 캐리어'로서 사세 확장을 이룰뿐 아니라 조원태닫기조원태기사 모아보기 한진그룹 회장의 지배력 안정화를 위해서도 합병에 성공을 거둬야 한다. 아시아항공의 경우 더 시급하다. 현금성 자산이 1조5000억원에 그친 반면 차입금은 6조9000억원에 이른다. 더군다나 이 가운데 2조원은 1년이내에 만기가 도래한다. 차입금 상환을 위해서는 인수합병을 완료해 대한항공으로부터 제 3자 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한 자금이 필요한 실정이다.

1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대항항공의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부채총액은 20조5817억원, 자본총액은 9조8175억원으로 부채비율은 약 209.64%다. 아시아나항공의 연결재무제표 기준 부채총액은 12조2378억원, 자본총액은 7364억원이다. 부채비율은 1661.84%으로 천문학적인 비율이다. 그나마 2022년 말 부채비율 1780.26%, 2021년 3376.74%보다는 개선됐다.

양사 합산 부채총액은 32조8195억원에 이른다. 통합된 대한항공의 부채비율은 단순 합산시 310%다. 통합 이전 보다 100%포인트 오르게 된다. 일각에서는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통합 대한항공의 재무에 부담이 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그러나 310% 수준의 부채비율은 항공업계에서는 그리 크지 않은 비율이다. 통상적으로 부채비율 100% 이하를 표준으로 보지만 항공업계의 경우 항공기 운용 리스를 부채로 인식해 300~500%를 적정 수준으로 본다.

배세호 하이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지난해 3분기 기준 부채비율 199%, 순차입금(리스부채 포함) 4조4000억원으로, 대한항공의 재무건전성이 매우 높아 상황으로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재무적 부담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항공업계에서는 부채비율 1000%도 다반사로 인수로 인한 부채비율 상승은 그리 높지 않은 수준”이라면서 “다만 통합 후 구조개편 등으로 인한 비용은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부채비율 추이./각 사 사업보고서, 그래프 = 홍윤기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부채비율 추이./각 사 사업보고서, 그래프 = 홍윤기 기자
특히 이번 인수합병 성공여부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지배력에도 영향을 미친다.지난해 3분기 기준 조원태 회장의 한진그룹 지주사 한진칼의 지분율은 5.78%, 조 회장의 여동생 조에밀리리(조현민닫기조현민기사 모아보기) 한진 마케팅 총괄 겸 디지털플랫폼사업총괄 사장 등 친족 및 특수관계인 지분은 18.74%로 안정적인 지배력 확보에는 다소 부족한 수준이다.
조 회장은 우호세력인 델타항공 지분 14.90%, 한국산업은행 10.58%로 지배력을 보완했다.

한국산업은행의 지분은 대한항공의 아시아나 항공 매각을 위해 취득한 것이다. 산업은행은 2020년 11월 한진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투자합의서를 체결했다.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지원하기 위해 8000억원을 한진칼에 투입했다. 인수가 무산돼 산은이 지분을 외부로 처분하게 되면 조 회장의 지배력은 그만큼 낮아지게 된다. 반대로 자사주로 사들이기 위해서는 그만큼 대한항공 재무에 부담이 될 수 밖에 없다.

인수합병이 더 시급한 것은 아시아나항공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지난해 매출 6조5321억원, 영업이익 4007억원으로 최대 실적을 거뒀지만 직원들에게 성과급을 지급하지 못하고 있다. 대한항공이 지난해 성과급으로 기본급의407%의 성과급으로 지급하는 것과 대조적이다.

영업이익 대부분을 차입금 이자로 지출됐다. 지난해 3분기 기준 아시아나항공의 현금성자산은 1조5000억원에 불과하지만 차입금은 6조9000억원에 이른다. 이 가운데 2조원은 1년이내에 만기가 도래하는 상황이다. 차입금 상환을 위해서는 대한 항공으로부터 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조달한 1조5000억원 가운데 중도금 형식으로 이미 아시아나항공에 납입된 7277억원을 제한 나머지 금액이 필요하다. 나머지 증자는 미국 당국 합병 승인 완료될 예정이다.

직원 처우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부 매각도 아시아나 재무부담 경감에 기여할 전망이다. 배세호 애널리스트는 “올해 화물 운임의 전년대비 하락이 예상돼 부채 수준이 높은 화물사업부 매각은 단기적으로 아시아나항공의 실적 개선과 재무 부담 경감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홍윤기 한국금융신문 기자 ahyk815@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홍윤기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