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4.02.28(수)

"아파트 지어줄 건설사 찾습니다" 동작구 노량진1구역, 시공사 선정 재도전

기사입력 : 2023-12-01 09:59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노량진1구역 재건축사업 단지투시도. 사진제공 = 서울시정비사업정보몽땅이미지 확대보기
노량진1구역 재건축사업 단지투시도. 사진제공 = 서울시정비사업정보몽땅
[한국금융신문 주현태 기자] 공사비 1조원 대 서울 재개발 대어로 꼽히는 동작구 노량진1구역이 시공사 선정 재도전에 나선다.

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노량진1구역 재개발조합은 지난 28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재입찰공고를 냈다.

앞서 조합은 지난 9월15일 1차 시공사 현장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GS건설, 삼성물산, 포스코이앤씨, 현대엔지니어링, 호반건설, 금호건설, 현대건설 등 7개사가 참석하며 치열한 경쟁이 예상됐다. 또 GS건설과 삼성물산이 수주 의지를 보이고 있어 빅매치 성사여부에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었다.

다만 지난 20일 본 입찰에서는 참여건설사가 없었다. 조합이 책정한 공사비(3.3㎡당 730만원)가 건설사가 생각한 공사비와 크게 차이가 난 것이 유찰 배경으로 풀이된다. 최근 들어 고금리와 원자잿값 등 높아진 원가 부담이 발목을 잡으면서 사업성이 저하됐기 때문이다

공고문에 따르면, 입찰조건은 기존과 동일하다. 입찰방법은 일반경쟁입찰, 사업방식은 도급제다. 입찰에 참여하려면 입찰보증금 500억원을 현금 200억원, 이행보증보험증권 300억원으로 각각 나눠 입찰마감 2일 전까지 납부해야 한다.

공사비 예정가격은 약 1조926억원대으로, 3.3㎡당 730만원을 책정했다. 조합은 오는 6일 현장설명회를 열고, 2월15일 입찰을 마감할 예정이다.

노량진재정비촉진지구 내 8개 구역 중 가장 규모가 큰 1구역은 노량진 뉴타운 가운데 대장주로 꼽힌다. 사업지 규모가 약 13만2000㎡로 가장 크고 지하철 1·9호선 노량진 역세권이라 입지가 우수하다. 향후 재개발을 통해 1구역은 최고 33층·28개동, 2992가구(임대 531가구 포함) 규모로 탈바꿈하게 된다.

한편 노량진1구역 조합은 사업을 계획대로 추진하는 조합원과 이를 막기 위해 활동하는 무리로 갈라지면서 내부 진통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노량진1구역 조합정상화위원회(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는 9일 현 조합 임원 해임과 직무 정지에 관한 임시 총회를 개최한다. 비대위는 조합원을 상대로 서명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대형건설사 관계자는 “노량진1구역은 입지 우수성이 있다. 다만 약간 언덕이고 공사비가 적고, 조합 내부적인 갈등도 건설사 입장에서 부담스러운 상황”이라며 “많은 건설사들이 입찰을 검토하겠지만, 리스크가 있는 만큼 신중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주현태 기자 gun1313@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주현태 기자기사 더보기

유통·부동산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