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6.07(수)

정의선 회장, MZ세대 만나 "어려워도 중꺽마"

기사입력 : 2023-05-25 17:16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사진)이 젊은 세대와 소통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젊은 세대의 고충을 직접 경청하는 동시에 그룹 이미지도 한층 친근하도록 끌어올리려는 행보로 보인다.

정 회장은 25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기획한 한국판 버핏과의 점심 '갓생 한 끼'에 참석해 대학생, 취업준비생, 프리랜서, 스타트업 대표, 사회초년생 등 MZ세대와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 행사는 전경련이 국민과 소통 확대를 목표로 추진하는 프로젝트다. 정 회장은 '무게감이 있는 그룹 총수이면서도 자동차업계 혁신을 주도하는 기업인'이라는 점에서 초청됐다.

이날 정 회장은 1998년 기아가 현대차그룹에 인수된 시기와 2005년 자신이 기아 사장에 오른 때를 회상하며 "회사가 정말 망하기 일보 직전이었기 때문에 은행을 찾아다니면서 돈도 많이 꿔봤고 여러 가지 많은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중꺾마('중요한 건 꺾이지 않는 마음'이라는 신조어)를 느꼈다"고 했다.

행사에 참가한 A씨는 "회장님을 뉴스같은 곳에서만 보다보니 멀게만 느꼈는데, 오늘 직접 뵙고 대화해보니 소탈하고 친근하게 느껴졌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지난 11일 연세대 경영대학 수업에도 깜짝 참관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의 혁신 전략에 대해 토론을 나누는 수업에서다. 정 회장은 수업을 참관한 뒤 학생들과 저녁식사를 하며 격의 없이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장은 지난 2월 모교인 고려대 졸업식에도 축하 영상을 보내 "완벽한 하루를 만들기 위해서는 단순하게 사는 것이 중요하다"는 조언을 건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지금 본 기사에서
어려운 금융·경제 용어가 있었나요?

자세한 설명이나 쉬운 우리말로 개선이 필요한 어려운 용어를 보내주세요. 지면을 통해 쉬운 우리말과 사례로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