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4.03.05(화)

메리츠자산운용 새 사령탑 누가…'채권통' 김병철 전 신한證 사장 거명

기사입력 : 2023-03-15 17:11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사진출처= 메리츠자산운용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출처= 메리츠자산운용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강성부 대표가 이끄는 행동주의 펀드인 KCGI(Korea Corporate Governance Improvement)가 새 주인이 되는 메리츠자산운용이 금융당국의 대주주 변경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사령탑으로 김병철닫기김병철기사 모아보기 전 신한금융투자(현 신한투자증권) 사장이 유력 거명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KCGI는 대주주 변경 승인을 받을 경우 새로 출범할 메리츠자산운용의 대표직을 김병철 전 사장에게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병철 전 사장은 정통 증권맨으로, 업계에서 유명한 '채권통'이자 자산운용 전문가이다.

1962년생으로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1989년 동양증권에 입사해 IB(투자금융) 본부장을 지내고 채권 관련해서 전문성을 쌓았다.

2012년 신한금융투자(현 신한투자증권)으로 옮겨 S&T그룹 부사장, 그리고 GMS(Global Markets & Securities) 부사장을 역임했다. 그리고 2019년 당시 신한금융투자 대표이사 사장에 올랐다.

그러나 2020년 3월 당시 신한금융투자가 라임펀드와 독일 헤리티지 파생결합증권(DLS) 고객 투자 손실 사태가 발생하면서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대표이사직을 사임했다.

금투업계 관계자는 "대주주 변경 승인 여부 결정이 6~7월은 돼야 할 것 같아서 시간이 많이 남아 있는 상황이기는 하지만, 강성부 대표도 적극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고, 당국 승인이 나면 수락하면서 김병철 전 사장이 대표직을 맡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 김병철 전 신한금융투자(현 신한투자증권) 사장 / 사진출처= 신한투자증권이미지 확대보기
▲ 김병철 전 신한금융투자(현 신한투자증권) 사장 / 사진출처= 신한투자증권
앞서 존 리 전 메리츠자산운용 대표가 투자 관련 의혹으로 불명예 퇴진까지 이르자, 메리츠금융지주는 메리츠자산운용을 매각했다. KCGI는 지난 2023년 1월 메리츠금융지주가 보유 중인 메리츠자산운용 보통주 100%인 264만6000주를 인수하는 주식 매매계약을 체결했다.

KCGI는 금융당국의 대주주 변경 승인을 받을 경우 잔금 납부하고 딜 클로징이 되면서 사명 공모와 공개 채용 진행 등 본격적으로 인력 수혈이 가능할 수 있다.

금융감독원을 거쳐 금융위원회에 대주주 변경 신청서를 제출하게 될 경우, 법정 심사기간은 신청서를 받은 지 60일 이내다. 다만 추가 자료 제출과 사실 조회 등은 이 기간에서 빠지기 때문에 승인 여부 결정 시한은 가변적이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