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2.08(수)

현대엔지니어링, ‘다목적 세대 분리형 평면’ 등 새 주거상품 2종 공개

기사입력 : 2023-01-25 08:48

'업사이클링 공용시설물' 등 ESG에 초점 맞춘 상품도 선보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더 플러스 하우스' 적용 이미지 / 사진제공=현대엔지니어링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최신 주거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주거상품 2종을 공개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사회적 분위기와 변화하는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주거트렌드 ‘소중한 일상’과 ▲나에게 진심, Signature ▲허물어진 경계, Boundless ▲지속가능한 내일, Green Route 등 세가지 세부 테마를 발표한 바 있다.

이번에 공개한 주거상품 ▲더플러스하우스 ▲업사이클링 공용시설물 등 2종은 각각 ‘허물어진 경계, Boundless’, ‘지속가능한 내일, Green Route’ 테마를 반영한 주거상품으로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를 추후 공급하는 주거공간에 적극 적용해 상품성 극대화 및 고객 만족도 제고에 나선다는 설명이다.

먼저 ‘더플러스하우스’는 최근 1~2인 가구의 증가와 더불어 가변형 주거 형태를 통한 수익창출, 주거공간 내 독립공간에 대한 고객 니즈를 반영한 다목적 세대 분리형 평면이다.

‘더플러스하우스’ 평면을 적용하면 기존 같은 층에서 분리되던 수익형 별도 세대를 복층형으로 구성해 사생활 보장과 수익형 주거공간의 다목적 기능을 더욱 강화할 수 있다.

주세대와 플러스세대는 다른 층에서 각 세대로 진입할 수 있으며, 각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필요 시에만 내부에서 계단을 연결해 공간을 완전히 분리하는 ▲수익형, 출가 자녀 세대와 함께 사는 ▲자녀분리형, 한 세대가 복층을 모두 사용하는 ▲멀티형 구성을 각 거주민 니즈에 따라 제공한다.

특히, 리모델링이 필요한 구축 아파트의 전용면적 59㎡, 2bay 평면을 수직 확장된 전용 83㎡ 평면으로 제시함으로써 리모델링 후 동간 간격이 좁아지는 한계를 극복했다. 수직 확장을 통해 수평 면적 확장을 최소화함으로써 동 간격을 최대한 확보하고, 그만큼 프라이버시 보호와 일조, 차광, 외부 조경과 특화 공간 확보가 가능해졌다는 설명이다.

‘업사이클링 공용시설물’은 최근 유통, 패션, 뷰티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환경보호를 위해 폐기물을 다양한 방식으로 재활용하는 ‘업사이클링 운동’을 주거공간 내 공용시설물에 접목한 주거상품이다.

콘크리트에 폐플라스틱 분쇄물을 혼합한 콘크리트 플라스틱 테라조 패널, 커피 찌꺼기를 재활용한 커피박 데크 등 친환경 자재를 분리수거·쓰레기 수거시설, 필로티 하부 휴식공간, 환기구(Dry area) 등에 적용해 친환경 단지로서의 상징성을 부여해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환경변화와 기후 문제 해결에 동참하는 주거공간을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당사는 급변하는 사회적 환경 속에서 주거공간에 대한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키고 주거 만족도를 극대화 할 수 있는 주거상품을 개발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주거상품 개발을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주거공간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장호성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