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7.20(토)

박정림·김성현·장석훈·오익근 등 증권가 토끼띠 CEO, 2023년은 '나의 해'

기사입력 : 2023-01-01 13:26

(최종수정 2023-01-01 13:43)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1963년생 대거 집중…"위기 극복하는 지혜" 증권업 불황 속 중책

(왼쪽부터) 박정림·김성현 KB증권 대표,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 김신 SK증권 대표,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 오익근 대신증권 대표,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유창수 유진투자증권 부회장 / 사진제공= 각사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 박정림·김성현 KB증권 대표,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 김신 SK증권 대표,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 오익근 대신증권 대표,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유창수 유진투자증권 부회장 / 사진제공= 각사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2023년 계묘년(癸卯年) 검은 토끼의 해, 증권업계에 1963년생 토끼띠 최고경영자(CEO)들이 대거 포진해 있다.

우호적이지 않은 증권업황 가운데 '보릿고개'를 넘어 내실을 다지고 미래를 위한 '새 먹거리'를 대비하는 임무를 맡고 있다.

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내 증권사 CEO 중 1963년생 토끼띠 CEO로는 박정림닫기박정림기사 모아보기·김성현 KB증권 대표, 장석훈닫기장석훈기사 모아보기 삼성증권 대표, 오익근닫기오익근기사 모아보기 대신증권 대표, 김신닫기김신기사 모아보기 SK증권 대표,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 황성엽 신영증권 대표 등이 있다.

1963년생에 김남구닫기김남구기사 모아보기 한국투자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유창수 유진투자증권 대표이사 부회장 등 오너가 인사도 있다.

통합 KB증권에서 2019년 1월부터 수장을 맡은 박정림·김성현 대표이사 사장은 연임을 거쳐 2023년 올해도 '투톱'으로 이끈다. WM(자산관리)는 박정림 대표, IB(투자금융)는 김성현 대표의 '양날개'다.

유임된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이사 사장도 토끼띠 CEO다. 장 대표는 2018년 7월 우리사주 배당사고로 위기를 겪은 삼성증권에 구원투수로 등판해 수장을 맡아왔으며, 오는 2024년 3월까지 기존 남아 있는 임기를 이어간다.

김남구 회장은 김재철닫기김재철기사 모아보기 동원그룹 명예회장의 장남으로 현 한국투자금융지주 성장을 이끈 오너 금융인으로 꼽힌다. 한국투자금융지주의 주력사인 한국투자증권은 지주와 계열 카카오뱅크 지분을 모두 매입해 자기자본이 8~9조원대로 올라서 올해 사업 확장 기회 타진이 기대되고 있다.

토끼띠는 온순한 성격이며 매사 분명한 성품을 지니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새해 위기 극복과 리스크 관리에서 토끼띠 CEO들의 역할이 무겁다.

한 금투업계 관계자는 "경영환경이 우호적이지 않은 만큼 내실을 다지면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미래에 대비할 수 있는 리더가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